한국 인터넷기업 글로벌 경쟁력 취약… “규제개혁이 답”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세계 20대 인터넷기업 명단에 한국기업이 없는 이유는 혁신성장을 가로막는 신사업 규제 때문이며 4차 산업혁명 분야에서의 규제장벽 철폐 등 제도적 혁신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20일 한국경제연구원이 ‘인터넷 트렌드 2018’ 보고서를 분석한 바에 따르면 시가총액 기준 세계 20대 인터넷기업은 미국 11개, 중국 9개로 두 국가가 독점하고 있다. 2013년에 포함됐던 한국의 네이버와 일본의 야후재팬, 라쿠텐 등은 중국기업에 밀려 순위에서 탈락했다.

특히 주목할 만 한 점은 2013년에는 중국 기업이 텐센트, 바이두, 넷이즈 3개뿐이었으나 올해는 9개로 톱20 중 절반을 차지했다는 점이다. 2013년 명단에는 없었던 알리바바, 차량 공유업체 디디추싱 등 우리에게도 익숙한 기업들이 명단에 들었다.

미국의 경우 전통적 인터넷강자들이 많아 명단이 눈에 띄게 달라지지는 않았지만 5년이라는 시간 동안 각 기업의 기업가치가 급증했다. 조사 시점 기준 애플의 경우 시가총액이 2013년 4180억달러에서 2018년 9240억으로 120% 가량 증가했고 지난 8월에는 1조달러를 돌파하기도 했다.

아마존 547%, 마이크로소프트 158%, 구글 156%, 페이스북 860% 등 나머지 톱5 기업도 모두 폭발적인 성장률을 기록했다.

두 나라에 공통된 변화 한 가지는 승차공유서비스 기업 미국 우버와 중국 디디추씽이 2013년 명단에는 없었으나 2018년에는 나란히 15위, 16위를 기록했다는 점이다.

우리나라에서는 여객자동차운수사업법 규제로 인해 사업을 시작할 수조차 없는 분야에서 미국과 중국은 시가총액이 각 720억달러, 560억달러에 이르는 기업을 배출해낸 것이다.

미국의 톱20 인터넷기업들은 드론, 자율주행차 등 4차 산업혁명 분야에서 혁신적인 시도를 계속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중국은 알리바바, 텐센트, 바이두와 같은 핀테크 기업들의 성장이 두드러졌다. 한국의 인터넷은행 2곳은 2016년, 2017년에 영업을 개시했지만 중국은 이미 2014년 2월 텐센트의 위뱅크 출범과 함께 인터넷전문은행 활성화에 앞장섰고 현재 알리바바, 샤오미, 바이두의 은행까지 4개의 인터넷전문은행이 성황리에 영업 중이다.

유환익 한경연 혁신성장실장은 “정부도 신산업 육성을 위해 제도 개선, 지원 등 많은 노력을 하고 있는 것으로 알지만 글로벌 톱수준에 접근하기에는 아직도 개선해야 할 점이 많다”며 “좀 더 과감한 규제개혁을 통해, 신산업 육성을 제도적으로 뒷받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한듬
이한듬 mumfor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14.55상승 21.8923:59 01/20
  • 코스닥 : 977.66상승 19.9123:59 01/20
  • 원달러 : 1100.30하락 2.623:59 01/20
  • 두바이유 : 55.90상승 1.1523:59 01/20
  • 금 : 55.19상승 123:59 01/20
  • [머니S포토] 에이미 "한국 돌아와서 기쁘다"
  • [머니S포토] 한산한 인천공항 입국장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잃어버린 10년, 인사 나누는 주호영-유승민
  • [머니S포토] 회의 앞서 대화 나누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 에이미 "한국 돌아와서 기쁘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