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씨티은행 "달력 제작 대신 환경보호단체에 기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국씨티은행 "달력 제작 대신 환경보호단체에 기부"
한국씨티은행은 내년도 고객 배포용 달력과 다이어리를 만들지 않고 제작 비용의 일부를 환경단체인 서울그린트러스트에 기부한다고 20일 밝혔다. 2008년부터 한국씨티은행과 도심 속 숲 가꾸기 운동에 협력한 서울그린트러스트는 이번 후원금으로 나무심기 등 환경보호 프로그램을 진행할 예정이다.

한국씨티은행은 스마트폰을 사용한 일정 관리에 익숙해진 고객의 디지털 라이프 스타일에 맞춰 작년부터 달력과 다이어리를 제작하지 않는 대신 환경보호활동에 기부하고 있다. 지난 2008년부터는 고객들이 각종 청구서를 이메일 청구서로 전환하거나 인터넷뱅킹을 이용해 줄어든 비용을 기부, 서울과 인천 도심에 임직원 자원 봉사로 총 9개의 도시 숲을 조성했다.

또한 기후 변화에 대한 기업과 시민들의 인식 증진과 행동 변화를 촉진해 기후변화에 대응하기 위한 '내일을 위한 변화(Change Now for Tomorrow)' 프로그램을 시작하는 등 지속 가능한 미래를 위한 환경 보전 활동에 힘쓰고 있다.
 

이남의
이남의 namy85@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22.56하락 17.7518:03 01/27
  • 코스닥 : 985.92하락 8.0818:03 01/27
  • 원달러 : 1104.40하락 2.118:03 01/27
  • 두바이유 : 55.64하락 0.0418:03 01/27
  • 금 : 55.32하락 0.0918:03 01/27
  • [머니S포토] '외신기자 정책토론회' 질의 답하는 정세균 국무총리
  • [머니S포토] 취재진 질문 답하는 나경원
  • [머니S포토] 공약 발표하는 오세훈
  • [머니S포토] 남산생활치료센터 고충 경청하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 [머니S포토] '외신기자 정책토론회' 질의 답하는 정세균 국무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