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아니 땐 굴뚝에 연기날까… 김성태, 당당하면 조사 앞장서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최석 정의당 대변인./사진=뉴스1 안은나 기자
최석 정의당 대변인./사진=뉴스1 안은나 기자

정의당은 20일 불거진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의 딸 특혜채용 의혹과 관련 “김 의원이 당당하다면 앞장서서 채용비리 국정조사에 자신의 딸 문제도 포함시킬 것을 주장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최석 정의당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오늘 한 언론에서 자유한국당 전 원내대표인 김 의원의 딸이 KT에 특혜 입사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최 대변인은 “일련의 과정을 들여다보면 미심쩍기 짝이 없다”면서 “김 의원 딸의 부정 채용과 함께 KT윗선의 어떤 거래가 있었던 것이 아닌가라는 생각마저 들 정도”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런 일들이 벌어지던 당시 김 의원은 케이티 관련 상임위인 국회 문화체육방송관광위원회와 환경노동위원회를 차례로 거쳤다”며 “이 시기에 또 김 의원은 이석채 케이티 회장의 국감 증인 채택을 온 몸으로 막았다고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더구나 올해 초 강원랜드 부정채용이 불거지자마자 김씨는 부랴부랴 퇴사를 했다고 하니 모든 것이 우연의 일치라고 보기에는 힘들다”면서 “이쯤 되면 아니 땐 굴뚝에 연기 날까 싶은 수준”이라고 꼬집었다.

최 대변인은 “김 의원은 원내대표를 하면서 강원랜드 채용비리 문제 등에 대해 매우 날선 반응을 보이면서, 국정조사에 포함시키는 것을 저지했다”고 지적하며 “진정 한 점 부끄럼이 없는지 모르겠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채용비리 국정조사에 강원랜드뿐만 아니라 김성태 의원의 딸 문제도 포함시키는 것이 합당하다”며 “김 의원 역시 당당하다면 앞장서서 채용비리 국정조사에 자신의 딸 문제도 포함시킬 것을 주장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강영신
강영신 lebenskunst@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영신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63하락 20.2118:03 01/22
  • 코스닥 : 979.98하락 1.4218:03 01/22
  • 원달러 : 1103.20상승 518:03 01/22
  • 두바이유 : 56.10상승 0.0218:03 01/22
  • 금 : 55.49하락 0.7518:03 01/22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 [머니S포토] 우리동생동물병원 관계자들 만난 우상호 의원
  • [머니S포토] '금융비용 절감 상생협약식'
  • [머니S포토] K뉴딜 금융권 간담회 참석한 은행연·손보 회장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