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 아침 첫발 디딜 때 아픈 발꿈치, 원인은 '족저근막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족저근막염 환자는 22만 명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족저근막염은 하이힐 착용으로 남성보다 여성 환자가 2배나 많은 것으로 알려져있는데, 발바닥의 아치가 정상 범위보다 낮은 평발이거나 지나치게 높은 요족 변형이 있는 경우, 종아리 근육이 짧아 발목 관절이 위로 꺾이지 않는 경우 발생하기 쉽다.
/사진은 해당 질병과 상관없음
/사진은 해당 질병과 상관없음

이로 인해 발바닥 아래쪽에 위치한 근막에 염증이 발생해 발뒤꿈치뼈를 누르면 찌릿함이 느껴진다. 증상 대부분이 발바닥으로 한정되며, 아침에 일어나 처음 발을 디딜 때 발꿈치 혹은 발꿈치 안쪽에서 심한 통증을 느끼는 것이 대표적이다.

굽이 낮거나 거의 없는 신발을 신으면 발이 지면과 마찰할 때 생기는 충격이 그대로 발바닥에 전달되어 발바닥 안쪽의 인대 손상으로 통증이 발생한다. 보행을 하거나 발가락을 움직일 때 증상이 나타나며, 장시간 서 있는 경우 뻐근한 느낌과 함께 발바닥 쪽이 뜨거워지는 것을 느낄 수 있다.

이와 관련해 정형외과 전문의 박철 원장은 “족저근막염은 증세가 오래될수록 보존적 치료 보다는 수술적 치료가 필요하기 대문에 질환이 의심될 경우 빠른 시일 내에 진단을 받고 치료를 받을 것을 권한다.”며 “보존적 치료와 더불어 걷는 방식, 신발의 상태를 보고 원인을 분석하여 생활 습관 교정이 반드시 동반 되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수술적 치료 외에도 약물치료, 물리치료, 국소 주사치료 등의 보존적 치료는 대개 6개월 이상 해야 서서히 회복되므로 환자와 의사의 인내심이 필요하다. 특별한 합병증은 없지만 장기간 방치할 경우 보행, 무릎, 고관절, 허리 등에도 이상을 초래할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한편 평소 외출 후에는 족욕, 마사지를 해서 발의 피로를 풀어주고 걷고 운동할 때 쿠션감이 충분하고 충격 흡수가 잘되는 신발을 신는 것으로 예방할 수 있다.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18:03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18:03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18:03 02/26
  • 두바이유 : 64.42하락 1.6918:03 02/26
  • 금 : 64.29하락 1.118:03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