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그룹, 조직개편·임원인사 단행… 외부전문가 영입 확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뉴스1
/사진=뉴스1
포스코그룹이 기존 철강부문을 3개 부문으로 확대 개편하고 부문별 책임경영 체제를 강화하는 등 조직개편을 단행했다. 포스코그룹은 20일 조직개편 및 정기 임원인사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는 예년에 비해 한달 이상 앞당겨진 것이다.

포스코그룹 측은 “국내외 경기 변동성이 확대됨에 따라 조기에 조직을 안정화하고 ‘100대 개혁과제’ 실천 및 미래 먹거리 발굴·육성으로 100년 기업으로서의 기반 마련에 박차를 가하기 위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포스코는 이번 조직개편으로 기존 철강부문을 철강·비철강·신성장 3개 부문으로 확대 개편했고 부문별 책임경영 체제를 강화했다. 비철강부문은 대우·건설·에너지·ICT 및 국내 비철강 그룹사의 성장전략 수립과 사업관리를 담당하게 된다.

신성장부문은 그룹 차원에서 중점 추진하는 2차전지 소재사업 등 미래 성장동력 발굴과 육성을 맡는다. 신성장부문 산하에는 벤처육성 및 지역경제 활성화와 청년실업 문제해결을 위한 ‘산학연협력실’이 신설된다.

포스코는 최정우 회장 취임 후 기업이념으로 내세우고 있는 ‘더불어 함께 발전하는 기업시민’을 실천하고자 CEO직속으로 ‘기업시민실’을 운영한다. 글로벌 보호무역주의 심화에 따라 통상조직 책임자는 임원단위로 격상하고 외부 전문가를 영입해 더욱 적극적으로 대응할 방침이다.

또한 제철소 강건화와 현장중시 경영 강화를 위해 안전·환경·에너지를 담당하는 부소장직을 포항과 광양제철소에 신설하고 설비관리 조직도 확대 개편했다.

임원인사에서는 과감한 외부영입이 눈에 띈다. 신성장부문장에는 오규석 前 대림산업 사장이, 산학연협력실장에는 박성진 포항공대 기계공학과 교수가 선임됐다. 무역통상조직 수장에는 1월 중 전무급 임원이 합류할 예정이다.

생산본부장에는 김학동 광양제철소장이 선임됐다. 유병옥 구매투자본부장 등 4명은 부사장으로, 윤양수 자동차소재마케팅 실장 등 7명은 전무로 각각 승진했다. 포스코그룹의 씽크탱크 역할인 포스코경영연구원장에는 산업연구원 출신 장윤종 박사가 영입됐다.

포스코그룹은 이번 임원인사에 대해 “학연·지연·혈연 기반의 연고주의 인사를 타파하고 탁월한 실적을 거뒀거나 신임 CEO 경영철학을 과감히 추진할 수 있는 실행력을 보유한 인재 및 현장 인사들을 중용했다”며 “협력사에서도 성과와 역량이 우수한 임원은 포스코 및 그룹사 임원으로 발탁했다”고 설명했다.
 

이지완
이지완 lee88@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2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22.56하락 17.7518:03 01/27
  • 코스닥 : 985.92하락 8.0818:03 01/27
  • 원달러 : 1104.40하락 2.118:03 01/27
  • 두바이유 : 55.64하락 0.0418:03 01/27
  • 금 : 55.32하락 0.0918:03 01/27
  • [머니S포토] '외신기자 정책토론회' 질의 답하는 정세균 국무총리
  • [머니S포토] 취재진 질문 답하는 나경원
  • [머니S포토] 공약 발표하는 오세훈
  • [머니S포토] 남산생활치료센터 고충 경청하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 [머니S포토] '외신기자 정책토론회' 질의 답하는 정세균 국무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