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 딛고 '드론 조종자'가 된 이승미 우정정보사업센터 사무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장애 딛고 '드론 조종자'가 된 이승미 우정정보사업센터 사무관
중증 장애를 딛고 초경량비행장치(드론)조종자 시험에 최종 합격한 공무원이 화제다.

주인공은 나주 혁신도시 우정사업정보센터 이승미 운영지원팀장(45).

우정사업정보센터 첫 여성 사무관이기도 한 이 팀장은 최근 한국교통안전공단이 주최한 초경량 비행장치 무인멀티콥터 조종자 자격시험에서 최종 합격했다.

이 사무관은 바쁜 업무를 수행하는 가운데서도 틈틈이 공부를 지속해 항공법규와 항공기상, 비행이론·운용 등으로 이뤄진 1차 필기시험에 합격했다. 이후 지난 9월부터 3개월간 주말을 이용해 자격 취득에 필수 조건인 드론비행 공인 20시간을 이수한 이 팀장은 2차 실기시험을 위한 드론조종 연습에 몰두했다. 
 
하지만 첫번째 실기 시험에서는 고배를 마셨다. 이 팀장은 신체적인 조건이 일반인과 다른 중증 장애인이다.

휠체어에 앉아 드론 조정을 하다 보니 시야 확보가 어려워 지상활주와 공중·착륙조작 등으로 구성된 실기시험이 쉽지 않았다.

시련은 있었어도 실패는 한번이면 충분했다.

이 팀장은 지난 18일 치러진 두번째 도전에서 최종 합격자 명단에 이름을 올리며 ‘우본 첫 여성 사무관 드론조종사’라는 타이틀을 거머쥐게 됐다.

제주출신인 이승미 사무관은 핸드사이클 국가대표 출신으로 2013 UCI스페인 월드컵 동메달리스트이자 2014 인천아시안게임에서 은메달을 딴 체육인이며 다큐멘터리영화 ‘바이크레이디’의 주인공이다.

끝없는 도전정신으로 활기찬 미래를 열어가고 있는 이승미 팀장은 “우정사업본부에서도 이미 우편물 드론배송을 시범운영한 바 있다”며 “앞으로 드론산업은 다방면으로 활성화 될 것”이라고 말했다.
 

광주=이재호
광주=이재호 jaeho5259@mt.co.kr  | twitter facebook

광주전남지역 경제 소식을 빠르고 정확하게 독자 여러분께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31하락 68.6815:30 01/26
  • 코스닥 : 994.00하락 5.315:30 01/26
  • 원달러 : 1106.50상승 5.815:30 01/26
  • 두바이유 : 55.88상승 0.4715:30 01/26
  • 금 : 55.41상승 0.2115:30 01/26
  • [머니S포토] 김종인-주호영, 소상공인 대책마련 간담회 입장
  • [머니S포토]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 선언한 박영선 전 장관
  • [머니S포토] 우상호·박영선 '서울시장 맞대결'
  • [머니S포토] 침통한 정의당 "국민께 좌절감 안긴 점 잘 알아" 연신 사과
  • [머니S포토] 김종인-주호영, 소상공인 대책마련 간담회 입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