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평화·생태·역사'로 한강하구 물길 잇는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 한강하구 생태역사 관광벨트 포럼. / 사진제공=고양시
▲ 한강하구 생태역사 관광벨트 포럼. / 사진제공=고양시
지난 19일 한강하구 생태역사 관광벨트 포럼 개최

고양시와 고양시정연구원은 지난 19일 빛마루에서 ‘한강하구 생태·역사·관광벨트포럼’을 개최했다.

이번 포럼은 ‘한강하구 생태 역사 관광벨트 구축’ 사업의 성공적 추진을 위한 분야별 전문가들의 심층 토론 자리로 마련됐다. ▲경기도의회, ▲경기연구원, ▲건설기술연구원, ▲한국전통문화대학교, ▲평화도시연구소, ▲육군9사단, ▲에코코리아, ▲언론 관계자 등 생태, 역사, 평화부문 전문가들과 고양시정연구원, 시 관계자 등 20여 명이 참석해 2시간 넘게 열띤 토론을 이어갔다.

이날 포럼에 참석한 이재준 고양시장은 “한강에 대한 연구는 반드시 이뤄져야 하는 사업이며 지속적 보호와 체계적 개발이동시에 필요하다”며 “오늘의 이 자리가 마지막 남은 한강하구를 살릴 수 있는 시간으로 만들어 가는 밑거름이 될 것”이라고말했다.

생태부문에 에코코리아 이은정 대표는 한강하구의 생태적 가치를 살린 개발이 필요한 시점으로 ▲장항습지 보존에 대한 종합적 대책 마련, ▲람사르 습지 등록과 함께 유네스코 생물권 보존지역 지정 노력, ▲관광벨트와 보존벨트의 공존 등을 제안했다.


또한 한강의 수로를 잇는다는 것은 단절된 우리 민족의 역사와 문화가 다시 이어지는 의미로 고양시뿐 아니라 서울, 파주, 김포, 강화와 지역 거버넌스를 구축해야 한다는 점, 민관군과 산학연이 함께 힘을 모아 추진해야 하는 사업이라는 점 등에 의견을 모았다.

시 관계자는 “이번 포럼은 한강하구 관광벨트 구축을 위한 협의체 운영의 시작점이 될 것”이라며 “2019년부터는 한강하구의 생태, 역사, 평화 전문가 및 지역 주민과 예술인, 관광업계 관계자 등과 더욱 심층적인 연구를 추진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고양시는 ‘새로운 경기 정책공모 2018, 경기 First’ 공모사업에 본 과제를 제출해 예비 심사를 통과, 도비 45억을 확보한 상태이며 오는 12월 24일 최종 결선을 남겨두고 있다.

 

고양=김동우
고양=김동우 bosun1997@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경기인천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85.90하락 64.0318:03 01/15
  • 코스닥 : 964.44하락 15.8518:03 01/15
  • 원달러 : 1099.40상승 1.418:03 01/15
  • 두바이유 : 56.42상승 0.3618:03 01/15
  • 금 : 55.70하락 0.7418:03 01/15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 [머니S포토] 기아차 31년만에 '기아'로 사명 공식 변경
  • [머니S포토] 새롭게 선보인 '갤럭시 S21' 전작 대비 뭐가 달라졌을까
  • [머니S포토] 이낙연 "불평등해소TF, 이익공유제부터 논의"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