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현승, 최현상에 서운함 표현 “애 보는 삶만 있는 것 아닌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방송 캡처
/사진=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방송 캡처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에 출연 중인 이현승 MBC 기상캐스터와 가수 최현상 부부가 화제다.

20일 오후 방송된 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스페셜’에서는 이현승과 최현상 부부가 육아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이현승은 일 하고 싶다는 속내를 밝혔다.

최현상은 "내가 돈 많이 벌어올게 집에서 애만 봐"라고 말했다. 이어 "내가 있을 때는 내가 백 번이고 천 번이고 계속 돌보면 되는데 한 시간에 한 번씩 아기가 밥 달라고 울고 뭐하면 그때마다 계속 깨서 챙겨야 하니까"라고 덧붙였다.

이어 최현상은 “나는 내 성격이 그런 걸 수도 있는데 우리 가족 손에 컸으면 좋겠어”라고 말했다. 이현승은 "내가 일하는 시간이 길지 않으니까 나는 내가 일을 빨리하고 싶어"라고 답했다.

또 이현승이 "일하는 엄마들은 모유 수유를 그렇게 오래 못하는 것 같던데"라고 하자 최현승은 "모유 수유를 무조건 하는 건 아닌데, 자기 생각은 어떤지 모르겠지만 할 수 있다면 모유 수유를 오래 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런 이야기를 듣고 있던 시어머니도 "엄마는 집에서 아기만 키웠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스튜디오에서 이현승은 "사실 일이라는 게 돈을 벌기 위해서만 하는 게 아니다. 제가 평생을 공부하고 자기 계발한 게, 애를 보는 삶을 위해 산 것도 아니고. 섭섭하기도 했고 마음이 너무 불편했다"고 고백했다.

이에 최현상은 "이 사람이 이렇게 세상 잃은 표정하고 있는지를 지금 처음 알았다"며 "제가 아무래도 새내기 신랑이다 보니까 서툰 점이 많은 것 같다"고 미안해 했다.
 

김현준
김현준 hjsoon@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이슈팀 김현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85.90하락 64.0318:03 01/15
  • 코스닥 : 964.44하락 15.8518:03 01/15
  • 원달러 : 1099.40상승 1.418:03 01/15
  • 두바이유 : 55.10하락 1.3218:03 01/15
  • 금 : 55.39하락 0.3118:03 01/15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 [머니S포토] 기아차 31년만에 '기아'로 사명 공식 변경
  • [머니S포토] 새롭게 선보인 '갤럭시 S21' 전작 대비 뭐가 달라졌을까
  • [머니S포토] 이낙연 "불평등해소TF, 이익공유제부터 논의"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