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팀’ SKT T1, 케스파컵에서 첫선… 기대치 충족할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겨울 이적시장서 가장 뜨거운 행보를 보이며 명가재건을 외친 SKT T1이 리빌딩 후 첫 공식 경기를 가진다.

SKT는 20일 오후 서울 강남 액토즈 아레나에서 열리는 2018 리그오브레전드 KeSPA컵(이하 케스파컵) 3일차 경기에서 APK 프린스를 상대로 첫승을 노린다.

2018 리그오브레전드 KeSPA컵(케스파컵)에 나서는 SKT T1 로스터./사진=한국e스포츠협회 제공
2018 리그오브레전드 KeSPA컵(케스파컵)에 나서는 SKT T1 로스터./사진=한국e스포츠협회 제공
올해 LoL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 스프링 4위, 서머 7위에 그쳤고 리그오브레전드 월드챔피언십(이하 롤드컵)에는 나서지도 못했던 SKT는 팀의 주축이었던 ‘뱅’ 배준식, ‘울프’ 이재완, ‘블랭크’ 강선구 등과 계약을 만료하면서 ‘페이커’ 이상혁을 중심으로 대대적인 리빌딩에 착수했다.

이후 SKT는 ‘칸’ 김동하, ‘크레이지’ 김재희, ‘하루’ 강민승, ‘클리드’ 김태민, ‘테디’ 박진성, ‘마타’ 조세형 등 각 라인에서 최대어로 꼽힌 FA 선수들을 영입하면서 ‘드림팀’을 구축했다. 여기에 아프리카 프릭스의 선전에 기여한 ‘제파’ 이재민 코치와 중국과 북미 무대서 경험을 쌓은 김상철 코치까지 품에 안은 SKT은 팀들 간 역대급 이동이 이루어진 이번 이적시장에서 독보적인 행보를 보였다.

SKT의 상대인 APK 프린스는 지난 LoL 챌린저스 리그 승강전에서 VSG를 꺾고 가까스로 잔류한 팀이다. 그러나 이적시장서 ‘미키’ 손영민, ‘얼쑤’ 전익수, ‘퓨리’ 이진용, ‘시크릿’ 박기선, ‘카카오’ 이병권 등 LCK 무대서 활약했던 선수들을 대거 영입하면서 의외의 복병으로 나설 수 있다는 평가다.
 

김현준
김현준 hjsoon@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이슈팀 김현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22.56하락 17.7515:33 01/27
  • 코스닥 : 985.92하락 8.0815:33 01/27
  • 원달러 : 1104.40하락 2.115:33 01/27
  • 두바이유 : 55.64하락 0.0415:33 01/27
  • 금 : 55.32하락 0.0915:33 01/27
  • [머니S포토] 국힘 불참 속 법사위, 박범계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채택
  • [머니S포토] 국민의례갖는 이낙연과 우상호·박영선
  • [머니S포토] 홍남기 "인구절벽, 여성·고령자 경제활동해야"
  • [머니S포토] '방역백신·민생경제·법치질서' 등 김종인 신년 기자회견
  • [머니S포토] 국힘 불참 속 법사위, 박범계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채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