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의 맛' 정영주 이혼, 아들이 건넨 한 마디… "잘해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연애의 맛 정영주 이혼. /사진=TV조선 방송캡처
연애의 맛 정영주 이혼. /사진=TV조선 방송캡처

배우 정영주(47)가 '연애의 맛'에 새롭게 합류했다. 지난 20일 밤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TV조선 '연애의 맛'에 새롭게 합류한 정영주는 6년 전 이혼을 했다고 담담히 고백했다.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정영주는 "가족이나 측근들은 조심스러워했다"며 출연까지 여러 고민이 있었음을 고백했다.

특히 제작진이 '아들과 이야기해봤나?' 묻자 정영주는 "아들과 얘기했다. 3초간의 정적은 있었다"면서도 "엄마에 대해선 제일 잘 안다고 생각해서 그런지 '재밌게 잘해봐' 하고 툭 던졌는데 생각을 많이 하게 했다"고 털어놓기도 했다.

다만 정영주는 "누구도 강요할 수 없다. 나 스스로 선택하는 것이다"고 했다.
연애의 맛 정영주 이혼. /사진=TV조선 방송캡처
연애의 맛 정영주 이혼. /사진=TV조선 방송캡처

"제가 좀 당당했으면 한다"는 정영주는 "저랑 같은 조건에 있고, 이 정도 나이에 있는 여자들이 스스로 자기 폄하를 한다. '내 조건에 무슨' 하면서. 차라리 용기를 내서 당당하고 순수하게 사람 만나서 연애하고 사랑하는 감정을 나누고 싶다"며 "내가 부족한 조건은 아니라고 생각한다. 예뻐지고 싶다. 사랑 받고 사랑 줘서 예뻐지고 싶다"고 용기를 내 출연하게 된 이유를 설명했다.

정영주의 소개팅은 22년 만이었다. 겨울에 데이트를 해본 적이 없다는 그는 새로운 만남에 설렘을 감추지 못했다. 정영주의 절친 황석정도 응원을 보냈다. 황석정은 “안 그래도 남자 만나고 싶어했었지 않냐”며 “이 참에 잘 됐다. 네가 와인을 좋아하니까 남자도 와인을 좋아하고 말이 잘 통하면 더 좋을 것 같다”고 조언했다.

소개팅 당일, 아침 일찍 일어난 정영주는 걱정 반 설렘 반 마음으로 화장을 하고 의상을 골랐다. 한껏 꾸민 뒤 소개팅 장소인 서점에 도착한 그는 책을 한 권 집어들고 의자에 앉았다.

정영주가 막 책을 읽기 시작했을 때 한 남성이 다가와 “정영주 씨 맞냐”고 물었다. 이에 정영주는 고개를 들어 그를 바라봤고, 남성은 “오늘 만나뵙기로 한 김성원이라고 한다”고 자신을 소개했다.

이혼의 아픔을 극복하고 설레는 첫 발을 뗀 정영주의 소개팅 결과에 이목이 모이고 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76.86상승 23.718:05 03/31
  • 코스닥 : 847.52하락 2.9618:05 03/31
  • 원달러 : 1301.90상승 2.918:05 03/31
  • 두바이유 : 77.78하락 0.2618:05 03/31
  • 금 : 1997.70상승 13.218:05 03/31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금감원장, 5대 지주회장과 만나…
  • [머니S포토] 박보검·리사·뷔, MZ세대 핫 아이콘 한자리에…
  • [머니S포토] 국내 최대 모터쇼 '서울모빌리티쇼'…2년만에 재
  • [머니S포토] 역대 최대... 163개 기업 참여 '2023 서울모빌리티쇼'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금감원장, 5대 지주회장과 만나…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