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 중국 이어 독일서도 판매금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아이폰7이 매대에 진열돼 있다. /사진=로이터
아이폰7이 매대에 진열돼 있다. /사진=로이터

애플의 아이폰이 중국에 이어 독일에서도 판매 금지됐다. 애플은 상고할 뜻을 보였다.

20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독일 뮌헨 지방법원은 애플에 “퀄컴의 특허를 침해했다”며 일부 아이폰 모델의 독일 직영점 판매를 금지했다.

독일 법원은 애플이 퀄컴의 특허를 위반한 부품을 탑재했다고 판단, 아이폰 6S, 6S플러스, 7, 7플러스, 8, 8플러스, X(텐) 등의 판매를 금지했다. 이번 판매금지 품목에 XR, XS, XS맥스가 없다는 점을 감안하면 중국에서 판매금지된 것과 같은 원인이라는 분석이다.

이에 애플은 즉시 유감의 뜻을 보였다. 애플은 성명을 통해 “이런 결과가 나온 것은 유감이다”며 “상고하겠다”고 밝혔다. 애플이 상고를 시작하기 위해서는 6840만유로(약 881억4200만원) 이상의 보증금이 필요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흥순
박흥순 soonn@mt.co.kr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88.35상승 9.1518:05 03/21
  • 코스닥 : 802.53상승 0.3318:05 03/21
  • 원달러 : 1311.20상승 1.118:05 03/21
  • 두바이유 : 70.31하락 4.5318:05 03/21
  • 금 : 1941.10하락 41.718:05 03/21
  • [머니S포토] 루이비통 회장, 홍라희·이부진과 함께 비공개 리움 투어
  • [머니S포토] 원희룡 장관 '노후 아파트 주민들과 대화'
  • [머니S포토] 길복순 전도연, 킬러로 돌아오다!
  • [머니S포토] 삼성전자, 친환경·AI 기술 적용 '2023년형 비스포크 라인업' 공개
  • [머니S포토] 루이비통 회장, 홍라희·이부진과 함께 비공개 리움 투어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