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웨이' 김영옥 손자 사고, '무면허 음주운전' 차량에 치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영옥 손자사고. /사진=마이웨이 방송캡처
김영옥 손자사고. /사진=마이웨이 방송캡처

'마이웨이' 김영옥이 손자의 사고일화를 공개했다.

지난 20일 방송된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에 출연한 배우 김영옥은 눈에 넣어도 아프지 않을 손자를 교통사고로 잃을 뻔했다고 밝혔다.

김영옥은 “손자가 지금 서른살인데 사고난 지 3년 됐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술을 만땅으로 먹은 놈이 대포차에 면허도 없었다. 길에서 택시를 잡고 있는 손자를 쳤는데 인도까지 차가 올라오니 어떻게 할 방법도 없었다. (손자는) 뒤에서 치여서 차에 치인 줄도 몰랐다고 하더라”라고 사고 당시를 회상했다.

김영옥은 “혼수상태까지 갔다가 살아난 아이다. 그러니 얼마나 놀랐겠냐”며 당시의 비통했던 심경을 밝혔다. 다행히 김영옥의 손자는 의식을 회복, 휠체어를 타고 움직일 수 있을 만큼 좋아졌다고. 김영옥은 “잘 견디면서 좋아졌다. 그게 고맙다”며 손자를 향한 애틋한 마음을 드러냈다.

김영옥 손자사고. /사진=마이웨이 방송캡처
김영옥 손자사고. /사진=마이웨이 방송캡처

교통사고로 인한 한 가족의 불행은 이것이 끝이 아니었다. 아들을 간호해 온 김영옥의 딸이 사고1년 만에 급격한 건강 악화를 겪은 것. 김영옥은 “딸이 그 곁에서 의식이 돌아오라고 마사지해주다 자기가 쓰러졌다”면서 “걔가 아프면 마음이 아프다. 그저 우리 딸 건강해야 한다는 생각 밖에 없다”고 털어놨다.

김영옥은 “그저 우리 딸 건강하라고 기도한다. 딸한테도 ‘네가 건강해야 손자도 일어난다. 내가 애 데리고 있는 동안 걱정말고 섭생 잘하고 견뎌라’라고 말한다”며 “’내가 버텨야 손주를 챙길 수 있다’는 생각이 들어 건강을 더욱 챙기게 되더라. 내가 (손주를) 돌보는 것도 있지만 손주가 나를 돌보는 것 같다”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그는 “시간이 약이겠죠. 그렇게 생각해야지”라며 “아무 일 없이 '이대로만이라도 버텨다오'라고 말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994.98하락 75.1123:59 02/24
  • 코스닥 : 906.31하락 30.2923:59 02/24
  • 원달러 : 1112.20상승 1.623:59 02/24
  • 두바이유 : 64.48상승 0.1223:59 02/24
  • 금 : 63.54상승 2.2623:59 02/24
  • [머니S포토] 민주당 이낙연, 제약업계 국산 백신·치료제 전망 논의
  • [머니S포토] 학교운동부 폭력 근절 및 스포츠 인권보호 개선방안 발표
  • [머니S포토] 국회 운영위, 인사 나누는 유영민 청와대 비서실장
  • [머니S포토] '더현대 서울' 자연담은 백화점
  • [머니S포토] 민주당 이낙연, 제약업계 국산 백신·치료제 전망 논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