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김성태 딸 채용비리 없었다” 의혹 부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성태 전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당회의실에서 딸 취업 특혜 의혹 보도 관련 기자회견을 열고 취재진에게 딸이 도산서원에서 찍은 KT신입사원 선비문화 체험수련 기념사진을 공개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김성태 전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당회의실에서 딸 취업 특혜 의혹 보도 관련 기자회견을 열고 취재진에게 딸이 도산서원에서 찍은 KT신입사원 선비문화 체험수련 기념사진을 공개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KT가 김성태 전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딸을 특혜 채용했다는 의혹에 대해 “공정한 절차에 따랐으며 보도 내용은 사실과 다르다”고 반박했다.

20일 <한겨레>는 ‘김성태 의원의 딸 김모씨가 KT에 채용되는 과정에서 특혜를 받았다’고 보도했다. 이 신문에 따르면 KT 고위층이 김 의원의 딸을 무조건 입사시키라는 지시를 실무진에 내렸으며 실무진이 이에 채용 기안을 올렸다.

이에 KT 측은 “김성태 전 의원의 딸은 2011년 4월 KT 파견근로직으로 채용됐으며 2012년 하반기 공채 합격으로 2013년 1월 정규직으로 임용됐다”며 “KT스포츠단이 KT그룹에서 분리되면서 2013년 4월 전출됐는데 이후 개인사유로 퇴사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김성태 의원은 20일 기자간담회를 열고 “내 딸은 정정당당하게 채용됐다”며 “청와대 특별감찰반의 민간인 사찰 문제가 터지자 물타기 하는 것 아니냐”고 주장했다.
 

박흥순
박흥순 soon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07.73하락 91.9613:08 02/26
  • 코스닥 : 912.77하락 23.4413:08 02/26
  • 원달러 : 1123.40상승 15.613:08 02/26
  • 두바이유 : 66.11하락 0.0713:08 02/26
  • 금 : 65.39상승 2.513:08 02/26
  • [머니S포토] 의사봉 두드리는 윤호중 법사위원장
  • [머니S포토] 국회 문체위, 의견 나누는 황희 장관
  • [머니S포토] '일상 회복을 위해 백신접종'
  • [머니S포토] AZ 백신접종 당일, 정부 거리두기 방침은
  • [머니S포토] 의사봉 두드리는 윤호중 법사위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