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제자와 성관계 뒤 답안지 수정해준 기간제 교사 '징역 3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삽화=머니투데이 임종철 디자이너
/삽화=머니투데이 임종철 디자이너

법원은 자신과 같은 학교에 다니던 여고생과 성관계를 맺고 이 여고생의 기말고사 답안지를 수정해준 전직 기간제 교사에게 징역형을 선고했다.

21일 광주지법에 따르면 제11형사부(부장판사 송각엽)는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과 업무방해 혐의로 기소된 광주 A고교 전 기간제 교사 B씨(36)에 대해 징역 3년을 판결했다.

재판부는 이날 "성적 문제로부터 보호해야 할 교육적인 책무가 있는 교사인 B씨가 사회적 책무를 저버렸다"고 밝혔다. 또 40시간 성폭력치료프로그램 이수와 아동·청소년 기관의 취업제한을 명령했다.

B씨는 지난 6월부터 광주의 숙박업소 등에서 A고교 1학년 여학생 C양(16)과 성관계를 갖는 영상을 수차례 촬영한 혐의로 기소됐다.

또 지난 7월 진행된 기말고사 객관식과 주관식 답안을 수정하는 등 C양의 성적을 고쳐 학사행정을 방해한 혐의도 받고 있다.

한편 이 사건은 지난 8월25일 C양이 어머니의 추궁에 B씨와 함께 서울에서 공연을 관람한 뒤 호텔에 동숙했다는 사실을 털어놓으며 드러났다.

C양 어머니는 관련 내용을 같은달 27일 학교 측에 신고했고, 학교 측은 다음날 경찰에 B씨를 고발하고 동시에 광주시교육청에 관련 내용을 보고했다.
 

류은혁
류은혁 ehryu@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류은혁 기자입니다. 이면의 핵심을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26.26하락 17.2318:03 03/05
  • 코스닥 : 923.48하락 2.7218:03 03/05
  • 원달러 : 1126.10상승 118:03 03/05
  • 두바이유 : 66.74상승 2.6718:03 03/05
  • 금 : 66.37상승 3.2618:03 03/05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 [머니S포토] 눈물 흘리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