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통사람 보고서] 사회초년생 대출 3391만원… 빚 갚는데 5년 걸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이미지투데이
/사진=이미지투데이
20~30대 사회초년생의 빚이 갈수록 늘어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출상환 소요기간은 4년에서 4.9년으로 늘어 이자상환 부담도 컸다. 

신한은행은 21일 전국 만 20∼64세 금융 소비자 1만명의 금융생활을 조사한 ‘2019 보통사람 금융생활 보고서’ 일부를 공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사회초년생 2030(직장 3년차 이하)의 대출 규모는 매년 커지고 있다.

이들의 대출잔액은 3391만원으로 1년 전(2959만원)보다 432만원(14%) 늘었다. 사회초년생이 매월 58만원의 빚을 상환하는 것을 고려하면 빚을 다 갚는 데 4.9년이나 걸렸다. 

사회초년생이 대출을 이용한 금융기관은 은행이 77%(복수응답)로 가장 많았지만 42%는 저축은행, 신용카드사, 보험사 등 기타 금융기관에서 대출을 받았다. 인터넷 전문은행 이용률은 10%다.

또 사회초년생 61%는 소액대출을 받은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소액대출을 받은 목적은 생활비가 45%를 차지했고 주택자금과 카드대금·부채상환이 각각 10%다. 대출을 보유한 이들의 41%는 1년 후에는 생활 '형편이 좋아질 것'으로 예상했지만 47%가 '지금과 같다'고 답했고 12%는 '더 나빠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30~40대 맞벌이 가구 절반 이상(55%)은 부부 중 1명이 가계 소득·지출을 전담 관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부부 공동 관리는 38%, 각자 관리는 7%다.

기혼가구 57%는 소득이 급감한 경험이 있으며 이를 경험한 평균 연령은 40.2세로 집계됐다. 40대 가구의 소득 급감 이유는 본인 또는 배우자의 퇴직·실직(38%)이 가장 많았고 경기 침체로 인한 임금 삭감·매출 감소(29%), 사업 실패(13%), 이직(12%) 등으로 나타났다. 소득이 급감한 금액은 평균 256만원이며 본인 및 배우자 실직으로 인한 경우가 284만원으로 가장 많았다.

한편 이번 조사는 지난 10월11일부터 11월8일까지 전국의 20~64세의 근로소득이나 사업소득이 있는 경제생활자를 대상으로 이뤄졌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보통사람 금융생활 보고서는 조사 결과물을 내·외부 빅데이터와 접목해 활용하는 것이 궁극적인 목표"라고 했다.
 

이남의
이남의 namy85@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996.11하락 30.1518:03 03/08
  • 코스닥 : 904.77하락 18.7118:03 03/08
  • 원달러 : 1133.20상승 7.118:03 03/08
  • 두바이유 : 69.36상승 2.6218:03 03/08
  • 금 : 66.37상승 3.2618:03 03/08
  • [머니S포토] 여성의날 행사서 악수하는 오세훈·안철수…'야권 단일화 물꼬 트이나'
  • [머니S포토] 2021 추경안 국회, 상임위 인사 나누는 성윤모·권칠승 장관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서울·부산시장 후보 및 시·도당위원장 연석회의
  • [머니S포토] 민주당·한국노총 고위급 정책협의, "노동 존중 실현 위해 매진"
  • [머니S포토] 여성의날 행사서 악수하는 오세훈·안철수…'야권 단일화 물꼬 트이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