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 계열사 사장단 물갈이… 진옥동 신한은행장 내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신한금융
/사진=신한금융
신한금융지주가 대대적인 세대교체 인사를 단행했다.

신한금융지주는 21일 자회사 경영관리위원회를 열고 신한은행, 신한금융투자회사, 신한생명 사장을 교체했다. 진옥동 신한금융지주 부사장을 차기 신한은행장으로 내정했다. 2년 임기를 채운 위성호 행장은 연임에 성공하지 못한 채 자리에서 물러나게 됐다.

진 내정자는 일본 오사카지점, SH캐피탈 사장, SBJ은행 사장을 거친 신한금융그룹내 대표적인 일본통이다. 10여년간 일본 근무를 통해 신한금융의 재일교포 대주주를 관리를 해 오면서 주주들의 각별한 신임을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신한금융은 이날 김병철 신한금융 부사장을 신한금융투자 사장, 정문국 오렌지라이프 사장을 신한생명 사장으로 각각 내정했다.
 

이남의
이남의 namy85@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43.87상승 30.9215:30 03/02
  • 코스닥 : 923.17상승 9.2315:30 03/02
  • 원달러 : 1124.00상승 0.515:30 03/02
  • 두바이유 : 63.69하락 0.7315:30 03/02
  • 금 : 64.23하락 0.0615:30 03/02
  • [머니S포토] '수소산업 생태계 구축 선포식'
  • [머니S포토] 홍남기 부총리 '4차 재난지원금 690만명 지원"
  • [머니S포토] 코로나19가 만든 온라인 개학식 풍경
  • [머니S포토] 정세균 총리 "백신 안전성 문제 없어"
  • [머니S포토] '수소산업 생태계 구축 선포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