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 사장단 세대교체… 50대 전진배치·여성리더 발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조용병 신한금융지주 회장/사진=신한금융지주
조용병 신한금융지주 회장/사진=신한금융지주
신한금융지주가 대대적인 세대교체 인사를 단행했다. 자회사 CEO 11명 가운데 7명을 신규로 선임하고 4명은 연임하는 인사를 단행했다.

신한금융지주는 21일 자회사 경영관리위원회를 열고 진옥동 신한금융지주 부사장을 차기 신한은행장으로 내정했다. 김병철 신한금융 부사장은 신한금융투자 사장, 정문국 오렌지라이프 사장은 신한생명 사장으로 각각 내정했다.

이창구 신한은행 부행장은 신한BNP파리바자산운용 사장, 허영택 부행장은 신한캐피탈 사장, 최병화 부행장은 신한아이타스 사장, 이기준 부행장은 신용정보 사장에 추천됐다. 나머지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 김영표 신한저축은행 사장, 유동욱 신한DS 사장, 김희송 신한대체투자운용 사장은 연임됐다.

신한금융은 이번 자회사 인사에서 성과창출 역량과 전문성을 갖춘 인사들을 대거 배치했고 조직의 활력과 역동성을 제고하기 위해 지주사 출범 이후 최대규모로 세대교체를 단행했다.

특히 정문국 신한은행 사장(1959년) 내정자를 제외한 10명의 자회사 사장이 모두 1960년생 이후 50대로 교체됐다. 이를 통해 신한금융 자회사 CEO 평균 연령은 기존 60.3세에서 3.3세 감소한 57세로 낮아졌다.

또한 전문성과 경영능력을 보유한 여성리더도 신한금융 부문장에 내정했다. 신규 추천된 왕미화 WM사업부문장과 조경선 신한은행 부행장보는 여성 특유의 섬세함과 부드러운 리더십을 바탕으로 담당 업무에서 탁월한 전문성을 평가를 받는다.

이날 신한금융은 기존의 그룹 사업부문 체계(GIB, GMS, 글로벌, WM)에 전략, 재무, 리스크관리 등을 추가하는 조직개편도 단행했다. 그룹 단위로 분산됐던 역량을 하나로 결합한 조직이다.

GIB사업부문장은 그룹 내 전략통으로 알려진 정운진 현 신한은행 부행장이, 그룹 글로벌 사업부문장은 글로벌영업추진부장을 역임한 정지호 현 신한은행 본부장이, 그룹 GMS사업부문장에는 지주 CFO를 역임하고 있는 장동기 현 지주 부사장이 각각 후보로 추천됐다. 이병철 브랜드홍보부문장은 그룹브랜드위원회 운영을 총괄하면서 그룹 차원의 브랜드전략과 관리를 맡는다. 

신한금융 관계자는 "이번 인사는 그룹의 비전인 ‘2020년 아시아리딩금융그룹으로의 도약’을 위해 속력을 올리는 것과 같다"며 "임직원 전체가 혼연일체돼 ‘One Shinhan’을 바탕으로 최고의 금융그룹으로 거듭나겠다"고 강조했다.

 

이남의
이남의 namy85@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14.96하락 9.5218:05 03/24
  • 코스닥 : 824.11상승 11.9218:05 03/24
  • 원달러 : 1294.30상승 1618:05 03/24
  • 두바이유 : 75.14하락 0.9818:05 03/24
  • 금 : 1983.80하락 12.118:05 03/24
  • [머니S포토]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성공 기원하며 파이팅!
  • [머니S포토] 수협 이·취임식, 중앙회장 직 내려놓는 임준택 前 회장
  • [머니S포토] 엄정화·보아·서현·아이린... 'D&G 뮤즈 킴 카다시안 론칭' 나들이
  • [머니S포토] 김진표 "의정대상 심의위원회 역할 중요"
  • [머니S포토]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성공 기원하며 파이팅!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