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모르파티 측 "녹화 땐 허지웅 투병사실 몰라… 쾌차 기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허지웅./사진=tvN '아모르파티' 캡처
허지웅./사진=tvN '아모르파티' 캡처

'아모르파티' 제작진이 혈액암 투병 중인 허지웅의 쾌차를 기원했다.

지난 23일 방송된 tvN '아모르파티' 3회에서는 선상 파티에 이어 두 번째 기항지인 후쿠오카를 여행한 싱글황혼(이하 싱혼)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청아 아버지를 두고 허지웅 어머니와 나르샤 어머니가 삼각 로맨스를 펼쳐 웃음을 자아냈다. 단체 사진을 찍으며 이청아 아버지 옆자리를 두고 두 어머니가 자리 쟁탈전을 벌이자 이청아는 "오빠가 생길 지 언니가 생길 지 모르겠다"라고 말해 스튜디오를 발칵 뒤집어 놓았다.

모모치 해변에 꾸며 놓은 유럽풍 궁전 앞은 일본 여성들이 결혼식 장소로 가장 선호하는 곳. 궁전 앞 버진로드에서는 이청하 아버지와 나르샤 어머니, 하휘동 아버지와 배윤정 어머니, 허지웅 어머니와 손동운이 팔짱을 낀 채 합동 결혼식장을 방불케 한 모습을 연출해 감동을 안겼다.

이청아 아버지는 "나중에 많이 생각날 것 같은 하루였다"라고 소감을 전했으며, 배윤정 어머니는 "너무 설렜다. 내가 이 나이에 이렇게 누려도 되나 싶고"라고 소감을 전했다.

이 모습을 지켜본 자녀들은 묘한 감정을 느끼며 눈물을 흘렸고 허지웅도 "나는 그저 우리 엄마 좋으면 돼"라고 말해 그간 어머니 반전 매력에 어쩔 줄 몰라했던 모습과 달리 어머니의 행복을 진심으로 기원하는 모습을 보여 훈훈한 감동을 안겼다.

또 허지웅은 "엄마한테 사랑한다는 말도 해본 적 없고 못한다. 힘들다는 얘기도 못한다. 하지만 언젠가는 엄마 무릎 베개를 하고 누워서 울어보고 싶다"며 속내를 드러냈다. 이어 "앞으로 남은 시간이 많은 줄 알았는데 세상 일은 어떻게 될 지 모르는 거다. 그래서 조급해졌다. 빨리 어머니도 좋은 분 만나셨으면"하고 진심을 전했다.

제작진은 "당시 스튜디오 녹화를 할 땐 허지웅이 말한 의도를 이해하지 못했으나 투병 사실을 알고 그렇게 말하게 된 이유를 알게 돼 숙연해졌다"며 "다시 한 번 투병 중에도 끝까지 '아모르파티'의 모든 일정을 최선을 다해 소화해준 허지웅에게 감사의 뜻을 전하며, 쾌차하여 어머니와 좋은 시간 보내길 진심으로 바란다"고 전했다.

 

심혁주
심혁주 simhj0930@mt.co.kr

금융팀 심혁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15.22상승 5.8418:03 10/05
  • 코스닥 : 685.34하락 11.4518:03 10/05
  • 원달러 : 1410.10하락 16.418:03 10/05
  • 두바이유 : 88.82상승 0.5418:03 10/05
  • 금 : 1730.50상승 28.518:03 10/05
  • [머니S포토] 조계종 총무원장 취임법회 참석한 與·野 인사
  • [머니S포토] 대화 나누는 금감원 이복현·저축은행 오화경
  • [머니S포토] 금감원장, '대출 만기연장·이자 상환유예' 지원 격려
  • [머니S포토] 놀이터에 접목된 공공디자인
  • [머니S포토] 조계종 총무원장 취임법회 참석한 與·野 인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