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 여신기준 개정… 중소기업 인정 범위 확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이미지투데이
/사진=이미지투데이
은행에서 적용하는 중소기업여신 특례 기준이 매출 600억원에서 700억원으로 확대된다.

금융감독원은 내년 상반기 은행업감독업무시행세칙을 개정·시행해 국제결제은행(BIS) 기준 자기자본비율을 산출할 때 특례가 적용되는 중소기업 범위를 연 매출 600억원에서 700억원으로 확대한다고 24일 밝혔다. 

매출이 아닌 총자산 기준으로도 중소기업으로 간주할 수 있도록 인정 기준을 추가한다. 무역 등 도소매업과 일부 서비스업은 매출이 자산 규모에 비해 많은 경향이 있어서다.

아울러 현행 기준에서는 과거 매출 정보가 없는 신설 기업은 그동안 일반 기업으로 처리했지만 앞으로는 중소기업으로 처리한다. 현행 기준이 금융환경 변화와 환율 변화 등을 반영하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에 따라 중소기업 범위를 늘리는 조치다.

금감원은 이번 개선안에 따라 약 9000여 기업차주가 중소기업으로 추가 분류돼 특례를 신규 적용받을 수 있을 것으로 추산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해당 여신을 취급한 은행들의 자본부담이 경감돼 중소기업 대출여력이 개선되고, 중기 차주들의 금리 부담 또한 일부 완화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이남의
이남의 namy85@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55.49하락 15.4418:03 09/30
  • 코스닥 : 672.65하락 2.4218:03 09/30
  • 원달러 : 1430.20하락 8.718:03 09/30
  • 두바이유 : 89.51상승 2.1818:03 09/30
  • 금 : 1672.00상승 3.418:03 09/30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 [머니S포토] 전문대교협 '2023 수시 전문대 입학정보 박람회' 개최
  • [머니S포토] 국가재정범죄 합동수사단 공식 출범
  • [머니S포토] 컴백 이주호, 9년만에 돌아온 MB정부 교과부 장관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