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려동물 크리스마스 주의보 "이물질·플러그 조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머니S DB
/사진=머니S DB
크리스마스는 반려동물의 사고 발생 확률이 높은 시기다. 반려인이 집을 비우는 사이 이물질을 삼키거나 플러그에 감전되는 사례가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25일 업계에 따르면 크리스마스 시즌이 되면 동물병원을 찾는 개, 고양이들이 늘어난다. 특히 감전되거나 이물질을 먹어 사고가 생기는 경우가 많다. 전문가들은 이런 문제를 막기 위해 보호자들의 세심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지적한다.

먼저 크리스마스 트리가 가장 큰 위험요소로 떠올랐다. 트리를 장식하는 작은 전구는 가는 전선으로 연결돼 개나 고양이가 물어뜯으면 감전사고로 이어질 수 있다. 가림막 등을 설치해 반려동물이 근처로 오지 못하게 막아야 한다.

집을 비우지 않더라도 음식에 유의해야 한다. 크리스마스를 기념하다보면 술이나 초콜릿 같은 음식을 방치할 수 있다. 술은 동물에게 구토 및 호흡곤란을 유발하며 개가 초콜릿을 먹을 경우 구토·설사는 물론 심하면 사망까지 이르는 음식이다.

분위기를 내기 위해 시끄러운 음악을 틀 경우 반려동물에게 스트레스를 줄 수 있다. 개는 사람의 두 배에 달하는 4만5000Hz의 주파수까지 들을 수 있는 만큼 소리에 예민하다. 이 밖에 눈에 띄지 않는 이물질을 삼키는 경우도 많아 각별히 신경써야 한다.
 

채성오
채성오 cso86@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채성오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63하락 20.2118:03 01/22
  • 코스닥 : 979.98하락 1.4218:03 01/22
  • 원달러 : 1103.20상승 518:03 01/22
  • 두바이유 : 55.41하락 0.6918:03 01/22
  • 금 : 55.20하락 0.2918:03 01/22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 [머니S포토] 우리동생동물병원 관계자들 만난 우상호 의원
  • [머니S포토] '금융비용 절감 상생협약식'
  • [머니S포토] K뉴딜 금융권 간담회 참석한 은행연·손보 회장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