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신년사 "북남관계 신뢰와 화해… 개성·금강산 재개 용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1일 오전 서울역에서 시민들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2019년 신년사 발표를 시청하고 있다./사진=뉴시스
1일 오전 서울역에서 시민들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2019년 신년사 발표를 시청하고 있다./사진=뉴시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일 신년사를 통해 “우리의 주동적이면서도 적극적인 노력에 의해 조선반도(한반도)에서 평화 기류”가 나타났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9시부터 조선중앙TV를 통해 발표한 신년사에서 “우리나라 자주 노선과 전략적 결단에 크나 큰 변화가 일어나고 새로운 단계에 일어선 역사적인 한해였다”며 이같이 평가했다.

이어 그는 "불신과 대결의 최극단에 있던 북남관계를 신뢰와 화해의 관계로 확고히 돌려세우고, 과거 상상하지 못한 경이적 성과를 짧은 기간에 이뤄진 데 대단히 만족하게 생각한다"며 "2019년에 북남관계 발전과 평화번영, 조국통일 위한 투쟁에서 더 큰 전진 이룩해야 한다"고 밝혔다.

또한 김 위원장은 "북과 남이 평화와 번영을 확약한 이상 합동군사연습을 더이상 허용하지 말아야 하며 외부로부터 전략자산과 전쟁장비를 완전히 하지 않아야 한다는 게 우리의 주장"이라며 "다자협상을 적극 추진해 항구적 평화보장의 토대를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신년사 발표에서 개성공단과 금강산관광 재개 가능성을 시사했다. 김 위원장은 "교류를 확대 발전시켜 민족 화해와 단합을 공고히 하고 북남관계 개선의 덕을 실제로 보게 해야 한다"며 "대가없이 개성공단과 금강산관광을 재개할 생각이 있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2013년부터 매년 육성으로 신년사를 발표했다. 특히 올해는 중앙TV가 이례적으로 김 위원장이 양복 차림으로 신년사 발표를 위해 노동당 중앙청사에 입장하는 장면부터 공개했고, 김 위원장은 쇼파에 앉아 신년사를 읽어내려갔다.

2013년부터 2015년까지는 오전 9시 조선중앙TV 등을 통해 김정은 신년사 프로그램이 녹화 방송됐다. 2016년과 2017년에는 낮 12시30분(평양시 기준 낮 12시)에 신년사가 방송됐고 지난해에는 오전 9시30분(평양시 기준 오전 9시)에 발표됐다.

김 위원장의 신년사는 새해 분야별 과업을 제시하면서 통상 대내정책, 대남메시지, 대외정책 등의 순으로 구성되는데 신년사에서 제시된 과업은 북한에선 반드시 집행해야 하는 절대적인 지침으로 여겨진다.
 

이남의
이남의 namy85@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7.43하락 2.8813:09 01/27
  • 코스닥 : 990.68하락 3.3213:09 01/27
  • 원달러 : 1104.50하락 213:09 01/27
  • 두바이유 : 55.64하락 0.0413:09 01/27
  • 금 : 55.32하락 0.0913:09 01/27
  • [머니S포토] 홍남기 "인구절벽, 여성·고령자 경제활동해야"
  • [머니S포토] '방역백신·민생경제·법치질서' 등 김종인 신년 기자회견
  • [머니S포토] 최고위 입장하는 민주당 이낙연
  • [머니S포토] 위기의 정의당, 대화 나누는 김윤기-강은미
  • [머니S포토] 홍남기 "인구절벽, 여성·고령자 경제활동해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