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짧아도 너무 짧아" 화사vs효린 섹시의상 다른 반응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2018 KBS 연기대상' 캡처
사진/='2018 KBS 연기대상' 캡처
파격적인 의상을 입고 퍼포먼스를 선보인 가수 효린이 화제다. 비슷한 수위의 섹시의상을 입고 무대를 꾸민 화사와 달리 과하다는 평가가 주를 이뤄 상반된 반응이 이목을 끈다. 

효린은 지난달 31일 진행된 '2018 KBS 연기대상'에서 '흑기사' OST '태엽시계'부터 자신의 히트곡인 '바다 보러 갈래'와 '달리' 무대까지 총 3곡을 소화했다.

특히 효린 수영복을 연상시키는 의상을 입고 올라 엉덩이를 파격적으로 노출했다. 이를 입고 효린은 몸을 비트는 동작, 무대 바닥에 엎드리는 동작, 몸을 흔드는 동작 등을 모두 선보였다.

무대 아래 배우들과 시청자들은 당혹스러움을 감추지 못했다. 특히 효린은 축하무대에서 배우 차태현을 향해 "차태현 오빠, 나랑 바다 보러 갈래?"라는 멘트를 한 뒤 격정적인 춤을 춰 논란의 대상이 됐다. 시청자들은 "가족과 함께 연말을 맞아 시상식을 보고 있다가 채널을 돌려버렸다"는 반응을 보였다.
사진/'2018 MAMA JAPAN' 캡처
사진/'2018 MAMA JAPAN' 캡처
효린에 앞서 화사는 지난 12일 일본에서 열린 '2018 MAMA JAPAN' 무대에 보디수트를 입고 등장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당시 의상은 효린의 수영복 의상과 비슷한 수준의 노출이다. 화사 역시 "선정적이다"는 지적도 받았지만 무대가 가요 무대였던 만큼 "비욘세를 연상시켰다", "화사라서 할 수 있는 멋진 무대" 등 반응이 주를 이뤘다.
 

이남의
이남의 namy85@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31하락 68.6818:03 01/26
  • 코스닥 : 994.00하락 5.318:03 01/26
  • 원달러 : 1106.50상승 5.818:03 01/26
  • 두바이유 : 55.88상승 0.4718:03 01/26
  • 금 : 55.41상승 0.2118:03 01/26
  • [머니S포토] 나경원 '여성일자리를 위해!'
  • [머니S포토] 택시업계 고충 듣는 오세훈
  • [머니S포토] 공수처장 임명 후 국회 찾은 '김진욱'
  • [머니S포토] 김종인-주호영, 소상공인 대책마련 간담회 입장
  • [머니S포토] 나경원 '여성일자리를 위해!'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