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의인 6명과 해돋이 산행… "황금돼지해 풍요와 복 가득"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문재인 대통령이 새해 첫날인 1일 서울 남산 팔각정에서 시민들과 함께 해돋이를 바라보고 있다./사진제공=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새해 첫날인 1일 서울 남산 팔각정에서 시민들과 함께 해돋이를 바라보고 있다./사진제공=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1일 시민들과 함께 남산에 오르며 새해를 맞았다.

문 대통령은 이날 새해 첫 일정으로 ‘2018년을 빛낸 의인’ 6명과 함께 남산으로 신년맞이 해돋이 산행을 했다고 청와대가 밝혔다. 문 대통령과 의인들은 오전 7시쯤 남산 국립극장을 출발해 산행 중 벤치에 앉아 짧은 대화를 나누고 팔각정에서 함께 해맞이를 했다.

문 대통령은 의인들에게 “새해 복 많이 받고 건강하시라”고 새해 인사를 건넨 뒤 “새해는 황금돼지해라고 한다. 황금돼지는 풍요와 복을 상징한다고 한다. 여러분 가정마다 또 여러분 직장에도 또 기업에도, 우리나라에도 풍요와 복이 가득 들어오면 좋겠다”는 희망을 전했다.

이날 산행에 함께한 의인들은 박재홍·유동운·박종훈·안상균 씨와 민세은·황현희 양 등이다.

박재홍 씨는 지난해 5월 서울 봉천동 원룸 화재 현장에서 위험을 무릅쓰고 대학생을 구조하고 화재를 초기에 진압했다. 유동운씨는 지난해 11월 전북 고창군에서 논으로 추락한 승용차에서 불이 난 것을 보고 운전자를 구조했다.

박종훈씨는 지난해 8월 경북 봉화군 소천면 사무소 총기 사건 현장에서 범인을 제압해 추가적인 인명 피해를 막았으며, LG복지재단으로부터 받은 상금 3000만원을 현장에서 순직한 공무원의 유가족에게 전달했다.

안상균씨는 제주 해경으로 지난해 8월 제주 우도에서 발생한 1600t급 유조선 충돌 사고 때 선체에서 쏟아지는 기름을 막기 위해 수중 봉쇄 작업을 벌여 2차 피해를 막은 공로를 인정받아 해경이 선정하는 ‘2018 해경 최고 영웅’에 선정됐다.

중학생과 고등학생인 민세은·황현희 양은 지난해 10월 광주 남구의 한 초등학교 앞에 피를 흘리며 쓰러진 환자를 발견하고 소방서에 구조요청을 한 뒤 구급차가 도착할 때까지 현장에서 환자를 보호해 병원까지 동행했다.

이날 산행에는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과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김수현 정책실장, 주요 수석 등도 동행했다.
 

이남의
이남의 namy85@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5.56상승 31.0114:54 01/21
  • 코스닥 : 978.57상승 0.9114:54 01/21
  • 원달러 : 1098.80하락 1.514:54 01/21
  • 두바이유 : 56.08상승 0.1814:54 01/21
  • 금 : 56.24상승 1.0514:54 01/21
  • [머니S포토] 2021 국가경제자문회의 제1차 회의
  • [머니S포토] BIG3 추진회의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택배노동자 과로사대책위와 포옹하는 우원식 의원
  • [머니S포토] 주호영 "방심위원장에 정연주 검토한다면 즉각 철회하라"
  • [머니S포토] 2021 국가경제자문회의 제1차 회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