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문조사로 알아본 '새해 인사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임한별 기자, 촬영협조=국립축산과학원 축산자원개발부(천안)
/사진=임한별 기자, 촬영협조=국립축산과학원 축산자원개발부(천안)
2019년 새해를 맞아 안부를 묻고 전하는 인사말에 관심이 쏠린다.

잡코리아가 최근 ‘새해 인사말’을 주제로 대학생 및 직장인 등 성인남녀 799명에게 설문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인사말을 전할 때 가장 선호하는 방식은 모바일 메신저로 나타났다.

응답자들은 가장 호감형 인사 1위로 ‘진심이 느껴지는 문구와 말투를 담은 인사’(19.5%)를 꼽았다. 2위는 ‘기대하지 않았던 사람이 보내온 인사’(18.6%), 3위는 ‘한자한자 정성을 담아 꼭꼭 눌러쓴 손글씨의 연하장과 카드’(16.1%)가 각각 차지했다.

‘선물과 함께 보내온 새해인사’(9.6%)나 ‘평소의 관심과 애정이 반영된 인사’(8.8%)도 받는 이의 호감을 사는 새해 인사로 꼽혔다.

성인남녀가 추천하는 인사말로는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12.8%)를 높은 격차로 제치고 ‘당신과 함께 해서 행복했어요. 새해에도 함께 해요’(26.7%)가 선정됐다.

이어 ‘새해에는 꽃길만 걸으세요’(11.5%), ‘새해에는 뜻하는 바 모두 이루세요’(9.8%), ‘지난 한 해 수고 많으셨습니다, 감사합니다’(9.0%)도 높은 추천을 얻었다.
 

박성필
박성필 feelps@mt.co.kr

산업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14.55상승 21.8923:59 01/20
  • 코스닥 : 977.66상승 19.9123:59 01/20
  • 원달러 : 1100.30하락 2.623:59 01/20
  • 두바이유 : 55.90상승 1.1523:59 01/20
  • 금 : 55.19상승 123:59 01/20
  • [머니S포토] 에이미 "한국 돌아와서 기쁘다"
  • [머니S포토] 한산한 인천공항 입국장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잃어버린 10년, 인사 나누는 주호영-유승민
  • [머니S포토] 회의 앞서 대화 나누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 에이미 "한국 돌아와서 기쁘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