멜론·지니뮤직, 음원 이용료 일제히 인상… 최대 4000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멜론·지니뮤직, 음원 이용료 일제히 인상… 최대 4000원
음원업계 1, 2위인 멜론과 지니뮤직이 새해부터 음원 이용료를 일제히 인상했다. 

1일 멜론은 '프리클럽', 'MP3 30 플러스', 'MP3 50 플러스' 등 일부 이용권의 월정액을 3000~4000원 인상했다. 이날 지니뮤직도 '스마트 음악감상', '무제한 스트리밍 음악감상' 월정액을 각각 600원씩 올렸다.

이날부터 음원징수규정은 음원 이용료의 65%를 원작자에게 지급하도록 변경됐다. 개정전까지 징수규정은 60%에서 5%포인트 오른 값이다. 정기결제를 하는 이용자의 요금은 종전대로 그대로 받지만 새로 가입하는 이용자에게는 인상된 요금을 받는다. 다만 단시간에 가입자가 빠져나갈 것을 우려해 한시적인 할인혜택 등을 제공한다.

멜론은 스트리밍과 MP3 다운로드를 동시에 제공하는 상품 이용료는 대폭 인상하는 대신 모바일 스트리밍만 제공하는 상품 이용료는 그대로 유지했다. 또 '프리클럽'의 월정액을 4000원이나 인상하는 대신 이를 대신할 '스트리밍 플러스' 상품을 새로 내놨다. 스트리밍 플러스는 프리클럽에서 PC 100곡 다운로드 옵션을 빼고 이용료는 인상전 프리클럽 이용료와 같은 월 1만900원으로 맞췄다.

지니뮤직은 스트리밍 상품 이용료를 소폭 올리는 대신 들은 곡 수만큼 요금을 받는 종량제 상품인 '알뜰음악감상'과 MP3 파일을 30곡 다운받는 상품은 인상하지 않았다.

아울러 '5곡 다운로드'(3000원), '10곡 다운로드'(5500원) 등 저가형 다운로드 상품을 새로 내놨다. 지니뮤직은 무제한 제공 방식만 고집하지 않고 이용자들이 원하는 만큼 음원을 듣거나 다운받을 수 있도록 상품 선택 폭을 넓힐 계획이다.
 

이남의
이남의 namy85@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22.56하락 17.7518:03 01/27
  • 코스닥 : 985.92하락 8.0818:03 01/27
  • 원달러 : 1104.40하락 2.118:03 01/27
  • 두바이유 : 55.64하락 0.0418:03 01/27
  • 금 : 55.32하락 0.0918:03 01/27
  • [머니S포토] '외신기자 정책토론회' 질의 답하는 정세균 국무총리
  • [머니S포토] 취재진 질문 답하는 나경원
  • [머니S포토] 공약 발표하는 오세훈
  • [머니S포토] 남산생활치료센터 고충 경청하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 [머니S포토] '외신기자 정책토론회' 질의 답하는 정세균 국무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