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수야당 "대통령 집무실 광화문 이전 보류, 국민 우롱하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윤영석 자유한국당 수석대변인./사진=자유한국당
윤영석 자유한국당 수석대변인./사진=자유한국당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이 5일 문재인 대통령이 대선후보 시절 내놓은 ‘광화문 대통령 시대’ 공약이 사실상 백지화된 것을 한목소리로 비판하며 문재인정부의 사과를 요구했다.

청와대는 지난 4일 유홍준 광화문 대통령 시대 위원회 자문위원 등 전문가들이 역사성, 보안, 비용 등을 종합 검토한 결과를 문 대통령에게 보고했다고 설명하고 '대통령집무실 광화문 이전' 공약 이행 보류를 발표했다.

이에 바른미래당 김정화 대변인은 5일 오전 발표한 논평에서 "'말만 번지르르' 정권이 아닐 수 없다. 문재인 정부의 공약은 선거 때만 말이 되는 공약인가"라며 "현실성 없는 거짓 공약으로 국민을 우롱한 문재인 정부는 국민께 사죄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김 대변인은 "감쌀 수 있는 것을 감싸라. 표만 얻으면 된다는 생각에 국민을 상대로 속임수를 썼다고 말하는 편이 낫겠다"며 "더이상 즉흥적인 포퓰리즘에 근거한 약속은 남발하지 마라"고 꼬집었다.

앞서 자유한국당 윤영석 수석대변인은 전날 저녁 논평에서 "대통령집무실을 광화문으로 이전하겠다는 대국민 공약을 철회한 데 대해 문 대통령은 사과부터 해야 한다"며 청와대의 사과를 요구했다.

또 윤 수석대변인은 "대선 공약으로 효과는 다 보고 국민과의 약속은 휴지통에 내던진 것으로 정치적 도의를 저버린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남의
이남의 namy85@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2.32하락 40.3318:03 07/30
  • 코스닥 : 1031.14하락 12.9918:03 07/30
  • 원달러 : 1150.30상승 3.818:03 07/30
  • 두바이유 : 75.10상승 1.2318:03 07/30
  • 금 : 73.68상승 0.8618:03 07/30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입당한 윤석열
  • [머니S포토] 입장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 [머니S포토] '체계·자구 심사권 폐지' 촉구하는 장경태 의원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