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대 일용직 근로자, 부산 공동주택 신축공사장서 추락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부산 사상경찰서 전경. /사진=사상경찰서
부산 사상경찰서 전경. /사진=사상경찰서
50대 일용직 근로자가 신축공사현장서 추락해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지난 5일 오후 2시50분께 부산 사상구의 한 공동주택 신축공사장 건물 10층에서 작업 중이던 일용직 근로자 A씨(53)가 추락했다. A씨는 곧바로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다발성 장기손상으로 결국 숨졌다.

경찰조사 결과에 따르면 A씨는 주거용 공동주택 신축공사 건물 10층에서 발판을 딛고 외벽에 설치하는 비계 파이프를 위로 꽂아올리는 작업을 하던 중이었다.

경찰은 당시 A씨가 길이 6m, 무게 18㎏에 달하는 비계 파이프를 연결하는 작업을 하던 중 강한 바람으로 양손에 들고 있던 비계 파이프 무게를 견디지 못해 중심을 잃고 건물 아래로 떨어졌다고 봤다.

한편 경찰은 시공업체 등을 상대로 A씨의 사고 당시 안전고리 착용 여부 등을 포함한 정확한 사고경위를 수사하고 있다.
 

홍승우
홍승우 hongkey86@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증권팀 홍승우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58.63상승 6.518:01 06/15
  • 코스닥 : 997.37하락 0.0418:01 06/15
  • 원달러 : 1117.00상승 0.318:01 06/15
  • 두바이유 : 72.86상승 0.1718:01 06/15
  • 금 : 72.01상승 0.8318:01 06/15
  • [머니S포토] 이재명 '민주평화광장·성공포럼 공동 토론회 파이팅!'
  • [머니S포토] 전국 택배노조, 1박2일 상경투쟁
  • [머니S포토] 백신접종 앞서 시민과 인사 나누는 국힘 '이준석'
  • [머니S포토] 윤호중 "대체공휴일법 6월 신속 처리…사라진 빨간날 돌려드릴 것"
  • [머니S포토] 이재명 '민주평화광장·성공포럼 공동 토론회 파이팅!'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