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Y 캐슬' 혜나 추락… "죽여버리고 싶어" 예서가 범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머니투데이 김휘선 기자
/사진=머니투데이 김휘선 기자
상류층 부모들의 교육열과 욕망을 그린 JTBC 드라마 'SKY 캐슬'이 이번 주말 충격적인 결말로 시청자들을 놀라게 했다.

지난 5일 방송된 SKY 캐슬에서는 김혜나(김보라 분)가 빌딩에서 추락하는 장면으로 끝이 났다. 이날 강예서(김혜윤 분)는 그동안 싫어하던 혜나가 자기 아버지인 강준상(정준호 분)의 혼외자식이라는 사실을 알고 충격에 빠졌다.

예서는 혜나에게 "너하고 우리는 근본부터 다르다. 유전자가 다르다"고 말했다. 혜나는 "미혼모? 입조심해라. 나도 아빠 있다"면서 "너네 아빠가 우리 아빠다"라고 밝혔다. 이어 한서진(염정아 분)이 나타나자 혜나는 "나도 어쩔 수가 없었다. 얘 말하는 싸가지가 사람 빡돌게 만든다"면서 사라졌다. 그동안 서진이 숨기던 사실이 드러난 것이다.

예서는 학교에서 혜나와 전교 등수를 다투며 짝사랑 중인 우주가 좋아하는 사람이 자기가 아닌 혜나라는 열등감에 빠져있었다. 예서는 주영에게 전화를 걸어 "김혜나 죽여버리고 싶다"며 살의를 드러내기도 했다.

이번 결말 장면을 두고 시청자들은 혜나가 왜 추락하게 됐는지 다양한 추리를 했다. 살의를 드러낸 예서와 혜나가 없으면 이득을 얻는 서진, 준상 등이 용의선상에 올랐다.
 

김노향
김노향 merry@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67.93상승 2.9723:59 06/18
  • 코스닥 : 1015.88상승 12.1623:59 06/18
  • 원달러 : 1132.30상승 1.923:59 06/18
  • 두바이유 : 73.51상승 0.4323:59 06/18
  • 금 : 70.98하락 1.3723:59 06/18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 [머니S포토] 제7차 공공기관운영위,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법사위 주재하는 박주민 위원장 대리
  • [머니S포토] 광주 건물붕괴 사건 피해자를 향해 고개 숙인 권순호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