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생명보험 가입자 사망 1위 암… 평균 수명은 7.5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뉴스1DB
사진=뉴스1DB
생명보험 가입자의 사망원인 1위는 암인 것으로 나타났다.

6일 보험개발원에 따르면 2017년 표준화사망률(10만명당 사망자)은 암이 57.3명으로 가장 높았다. 10년 전인 2007년(75.9명)보다는 줄었지만 여전히 사망원인 1위를 차지했다. 

사망원인 2위인 심장질환도 사망률만 13.4명으로 2007년(19.6명)보다 낮아졌을 뿐 순위에는 변함이 없었다. 이어 자살 10.2명, 뇌혈관질환 7.5명, 폐렴 5.7명, 교통사고 5.6명, 간질환 4.3명 순이었다.

사망원인 중 눈에 띄는 것은 2007년 5위(8.3명)였던 자살이 뇌혈관질환과 교통사고를 앞질러 3위를 차지한 것이다. 자살의 경우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직후 사망률이 급상승했다. 2008년 10만명당 8.6명에서 2009년 12.3명, 2010년 13.5명, 2011년 13.2명으로 늘었다. 폐렴도 2007년 사망원인 7위에서 2017년 사망원인 5위로 상승했다.

보험개발원은 “자살률은 일관된 증감 추이를 보이지 않으나 글로벌 금융위기에 따른 경제지표 악화가 2008년 이후 3년간 자살률 급등과 관련된 것 같다”며 “폐렴의 경우 사망률이 연평균 3.9%씩 높아지고 고령자 증가와 더불어 사망률도 점진적으로 오르는 추세”라고 말했다.

반면 전체 생명보험 가입자의 사망률은 2007년 10만명당 197.4명에서 2017년 134.8명으로 10년간 연평균 3.7%씩 낮아졌다. 또 보험 가입자의 평균 사망시기도 늦춰지는 추세다. 사망 당시 평균 나이는 2007년 51.3세에서 2017년 58.8세로 7.5세 늘었다.
 

김정훈
김정훈 kjhnpce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김정훈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70.11하락 52.4512:09 01/28
  • 코스닥 : 964.72하락 21.212:09 01/28
  • 원달러 : 1114.10상승 9.712:09 01/28
  • 두바이유 : 55.53하락 0.1112:09 01/28
  • 금 : 55.74상승 0.4212:09 01/28
  • [머니S포토] 4.7 재보궐, 대한노인회 찾은 안철수 대표
  • [머니S포토] 이낙연, 코로나19 피해 '체육계 현장 목소리' 경청
  • [머니S포토] 교정본부장과 인사 나누는 박범계 신임 장관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비대위 참석하는 김종인·주호영
  • [머니S포토] 4.7 재보궐, 대한노인회 찾은 안철수 대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