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휘가 운전했다" 거짓말… '음주뺑소니' 손승원, 기소의견 검찰송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손승원 기소. /사진=블러썸 엔터테인먼트
손승원 기소. /사진=블러썸 엔터테인먼트

무면허 음주뺑소니 사고를 낸 배우 손승원이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됐다. 손승원은 자신이 처벌받을 것을 우려해 사고 초기 동승자인 배우 정휘(28)가 운전했다고 거짓 진술까지 한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정휘씨에 대해선 불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지난 4일 손씨에게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특가법)상 도주치상 및 위험운전치상죄, 도로교통법상 음주운전 및 무면허운전 혐의를 적용해 기소 의견으로 서울중앙지검에 송치했다고 7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손씨는 지난해 12월26일 오전 4시20분쯤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에서 무면허에 음주 교통사고를 내고 도주하다 시민들의 제지와 신고로 경찰에 체포됐다. 당시 손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206%로 면허취소 수준이었는데, 손씨는 이미 지난해 8월3일 다른 음주사고로 인해 11월18일 면허가 취소된 상태였다.

사고 직후 손씨는 "정씨가 운전했다"며 경찰의 음주측정을 거부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에 경찰이 정씨에게 "본인이 운전을 했냐"고 물어봤지만 정씨는 머뭇거리면서 대답을 하지 못했다고 경찰 관계자는 설명했다.

하지만 목격자들은 손씨가 운전석쪽에서 내렸다고 증언했다. 이상함을 느낀 경찰관이 정씨에게 재차 "정말 운전했나"고 물었지만, 정씨는 계속 대답을 못 하다가 20분 만에 "사실 손씨가 운전했다"고 진술했다. 손씨 역시 음주측정 후 본인이 운전한 것을 시인했다. 이후 경찰은 손씨만을 경찰서로 압송했다.

정씨는 사건 이후 경찰조사에서 "사고가 난 후 손씨가 '이번에 걸리면 크게 처벌받으니 네가 운전했다고 해달라'고 했는데 선후배 관계여서 쉽게 거절할 수 없었다"고 진술했다. 실제 CCTV에서도 손씨는 왼쪽(운전석쪽), 정씨는 오른쪽(조수석 혹은 뒷쪽 오른쪽 좌석)으로 내리는 모습이 확인됐다.

경찰 관계자는 "손씨는 불과 수개월 전 음주사고를 내고 재판을 받고 있다"며 "윤창호법이 시행된 지 불과 일주일만에 또 다시 만취상태에서 사고를 내고 구호조치 없이 도주하는 등 죄질이 불량해 중한 처벌이 불가피하다"고 강조했다.

경찰은 음주운전 방조 혐의를 받는 정씨에 대해서는 불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경찰 관계자는 "정씨는 손씨가 대리운전을 부른다고 하자 먼저 차량 뒷좌석에 타 기다리던 중 대리기사 호출에 실패한 손씨가 갑자기 시동을 걸자 완곡하게 운전을 만류했다"며 "손씨가 공연계의 선배이고 운전을 시작한 지 약 1분만에 사고가 발생해 적극적으로 제지하기 어려웠던 점을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손승원은 음주운전 처벌 형량을 높이는 내용의 윤창호법이 연예인에게 적용된 첫 사례다. 경찰은 "윤창호법 통과로 음주교통사고에 대한 처벌이 강화되면서 도주하려는 음주 운전자들이 증가할 수 있어 특가법상 도주치사상죄의 법정형도 상향할 필요가 있다"고 당부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14.55상승 21.8918:01 01/20
  • 코스닥 : 977.66상승 19.9118:01 01/20
  • 원달러 : 1100.30하락 2.618:01 01/20
  • 두바이유 : 55.90상승 1.1518:01 01/20
  • 금 : 55.19상승 118:01 01/20
  • [머니S포토] 에이미 "한국 돌아와서 기쁘다"
  • [머니S포토] 한산한 인천공항 입국장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잃어버린 10년, 인사 나누는 주호영-유승민
  • [머니S포토] 회의 앞서 대화 나누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 에이미 "한국 돌아와서 기쁘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