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대치 낮은 어닝시즌 돌입… 전망도 어둡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이미지투데이
/사진=이미지투데이
오는 8일부터 삼성전자와 LG전자를 시작으로 4분기 실적 발표가 시작지만 증권가 전망은 그리 좋지 못하다. 문제는 전망도 어두워 당분간 투자심리 위축은 불가피할 것으로 예상된다.

김영환 KB증권 애널리스트는 7일 “이번 어닝시즌은 그다지 희망적이지 못하다”며 “코스피 4분기 영업이익 전망치는 지난해 12월1일부터 올 1월3일까지 8.5% 하향됐는데 2008년 이후 가장 큰 폭 하향”이라고 분석했다.

그는 “반도체를 필두로 26개 업종 중 21개 업종의 이익 전망이 둔화됐다”며 “이익전망이 개선된 업종은 화학, 건설, 조선, 자동차, 통신서비스 5개 업종뿐인 데 이들 업종의 이익전망 개선폭을 합쳐도 860억원에 불과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기업실적 전망 하향은 앞으로 더 이어질 수 있는데 여전히 반도체 업종 이익률 전망이 높기 때문”이라며 “4분기 실적발표 시즌 기간 중의 투자심리 위축은 불가피해 보인다”고 밝혔다.
 

장우진
장우진 jwj17@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금융증권부 장우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31하락 68.6815:30 01/26
  • 코스닥 : 994.00하락 5.315:30 01/26
  • 원달러 : 1106.50상승 5.815:30 01/26
  • 두바이유 : 55.88상승 0.4715:30 01/26
  • 금 : 55.41상승 0.2115:30 01/26
  • [머니S포토] 김종인-주호영, 소상공인 대책마련 간담회 입장
  • [머니S포토]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 선언한 박영선 전 장관
  • [머니S포토] 우상호·박영선 '서울시장 맞대결'
  • [머니S포토] 침통한 정의당 "국민께 좌절감 안긴 점 잘 알아" 연신 사과
  • [머니S포토] 김종인-주호영, 소상공인 대책마련 간담회 입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