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항공, 기내 일회용품 사라진다… 친환경 제품으로 변경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제주항공
/사진=제주항공
제주항공은 이달 15일부터 종이컵과 냅킨 등 기내에서 사용하는 일회용품을 친환경 소재 제품으로 변경한다고 7일 밝혔다. 임직원은 물론 제주항공 고객들과 환경 문제의 중요성을 함께 깨닫고 동참을 이끌어 내기 위한 것이다.

앞서 제주항공 조종사들은 2017년부터 ‘북극곰 살리기 프로젝트’를 시행, 탄소저감 비행에 나선 바 있다. 일회용품을 친환경 소재 제품으로 바꾸는 것은 환경보호를 위한 ‘북극곰 살리기 프로젝트’ 2탄인 셈이다.

친환경 소재의 종이컵은 표백하지 않은 천연 펄프를 사용하고 종이컵 안쪽이 물에 젖지 않도록 하는 화학재료를 사용하지 않는다. 이에 따른 추가 공정과 폐기 과정에서 발생하는 탄소배출 등 환경오염을 줄일 수 있는 것이다.

지난해 12월부터 제주항공은 기내 에어카페 상품 포장용 비닐봉투도 매립 후 90일 이내에 완전 분해돼 분리배출 대신 일반쓰레기로 배출 가능한 재질로 바꿨다.

또한 탑승객이 텀블러를 이용해 에어카페 커피를 주문하면 1000원을 할인하고 사내 카페인 ‘모두락’에서도 차가운 음료 판매에 사용하던 플라스틱 사용을 중단했다.

제주항공 관계자는 “작은 변화지만 고객과 기업이 함께 환경에 대한 인식을 새롭게 하는 의미있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며 “여행의 즐거움도 경험하고 환경보호의 중요성도 인식할 수 있는 서비스의 새로운 기준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제주항공은 이달 15일부터 기내 일회용품을 친환경 소재 제품으로 변경한다고 밝혔다. /사진=제주항공
제주항공은 이달 15일부터 기내 일회용품을 친환경 소재 제품으로 변경한다고 밝혔다. /사진=제주항공

 

이지완
이지완 lee88@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2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85.90하락 64.0318:03 01/15
  • 코스닥 : 964.44하락 15.8518:03 01/15
  • 원달러 : 1099.40상승 1.418:03 01/15
  • 두바이유 : 55.10하락 1.3218:03 01/15
  • 금 : 55.39하락 0.3118:03 01/15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 [머니S포토] 기아차 31년만에 '기아'로 사명 공식 변경
  • [머니S포토] 새롭게 선보인 '갤럭시 S21' 전작 대비 뭐가 달라졌을까
  • [머니S포토] 이낙연 "불평등해소TF, 이익공유제부터 논의"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