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한양행, 8800억 '잭팟'… 지방간염 신약 길리어드에 기술수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유한양행 사옥. /사진=유한양행
유한양행 사옥. /사진=유한양행
유한양행이 8800억원 규모의 '비알코올성 지방간염' 신약물질 수출에 성공했다.

7일 유한양행은 다국적제약사 길리어드 사이언스에 '비알코올성 지방간염'(NASH) 신약물질을 7억8500만달러(약 8823억원)에 기술수출(라이선싱 아웃)했다고 공시했다.

이번 계약으로 길리어드는 앞으로 유한양행에 반환의무가 없는 계약금 1500만달러(약 169억원)와 연구개발과 임상, 허가 등의 단계별 기술료(마일스톤) 7억7000만달러를 지급하게 된다. 유한양행은 이 신약물질 허가시 매출에 따른 일부 경상기술료도 받을 예정이다.

유한양행과 길리어드는 앞으로 이 신약물질에 대한 비임상 연구를 공동으로 수행하고 길리어드는 글로벌 임상 개발을 담당한다.

비알코올성 지방간염은 술을 전혀 마시지 않거나 아주 적게 마시는데도 간에 5% 이상의 지방간이 쌓이는 경우를 말한다. 간 손상 또는 섬유화를 유발하는 만성 진행성 질환으로 비알코올성 지방간이 악화하면 별 다른 증상없이 중증인 간경변으로 진행돼 간암이 될 수도 있다. 전세계적으로 아직까지 비알코올성 지방간염 표적치료제는 없는 상황이라 치료방법이 매우 제한적이다.

길리어드는 자체적으로도 비알코올성 지방간염 신약물질 '세론세르팁'의 글로벌 임상3상을 진행 중이다. 이번 기술이전은 해당 질환 파이프라인 확대 차원에서 이뤄진 것으로 파악된다.

길리어드 연구개발 책임자인 존 맥허치슨 박사는 "이번 협력은 유한양행과 오랜 파트너십에 기초한 것"이라며 "이미 진행 중인 섬유증을 갖는 NASH 환자의 새로운 치료법에 초점을 둔 것으로, 협력을 통해 의미 있는 진전이 이뤄지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이정희 유한양행 사장은 "이번 협력을 통해 길리어드와 오랜 신뢰와 파트너십을 확장하고 심화시킬 수 있게 됐다"며 "간 질환분야에 전문성을 갖는 길리어드와 협력을 통해 연구개발이 더욱 빠르게 진행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김설아
김설아 sasa7088@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재계 담당 기자.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85.90하락 64.0318:03 01/15
  • 코스닥 : 964.44하락 15.8518:03 01/15
  • 원달러 : 1099.40상승 1.418:03 01/15
  • 두바이유 : 55.10하락 1.3218:03 01/15
  • 금 : 55.39하락 0.3118:03 01/15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 [머니S포토] 기아차 31년만에 '기아'로 사명 공식 변경
  • [머니S포토] 새롭게 선보인 '갤럭시 S21' 전작 대비 뭐가 달라졌을까
  • [머니S포토] 이낙연 "불평등해소TF, 이익공유제부터 논의"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