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대한민국 독립운동 성지’ 사업에 총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경북도청 전경/사진=뉴시스DB
경북도청 전경/사진=뉴시스DB
경상북도는 7일 올해 3·1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독립운동을 이끈 경북인의 역할과 위상을 재조명하고 민족정신 회복 및 미래 100년 준비를 위한 7개 사업 총 8억 3900만원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내용으로는 ▲3·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수립 100주년 기념상징물 설치 3억원 ▲3·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수립 100주년 라디오 드라마 제작 2억원 ▲영해 3·18독립만세의거 문화행사 지원 8500만원 ▲광복회원 행사용 의복 지원 7400만원 ▲대한민국임시정부 유적지 그리기 전시 행사 6000만원 ▲대형태극기게양대 설치 4500만원 ▲학술대회 개최 등 7500만원 등이다.

상징물의 경우 전국에서 가장 많은 독립운동가를 배출하고도 호국선열들을 기리는 대표적인 상징물이 없던 경북도에 경북인의 독립운동 정신과 나라사랑 정신을 함축하는 3·1운동 기념 상징물 제작·3억원을 확보했다.

아울러 도민의 자긍심 고취 및 미래세대의 나라사랑 교육의 장으로써 랜드마크로 활용될 수 있도록 독립운동 정신의 의미와 상징성이 있는 경상북도독립운동기념관에 설치할 계획이다.

또 2억원을 투입해 임시정부 초대 국무령 석주 이상룡 선생, 아들, 손자 등 가족과 임청각을 둘러싼 경상북도 독립운동가의 치열했던 삶을 라디오 드라마로 제작·방송하며 경북도에서 가장 치열했던 만세운동으로 평가받는 영해 3․18독립만세의거는 올해 특별히 5500만원을 증액해 기념공연, 학술포럼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 밖에도 독립운동가 후손의 사기진작 고취를 위해 국가기념일에 두루마기를 착용하는 광복회원 행사용 의복 지원과 대한민국임시정부의 이동 발자취를 따른 독립운동 유적 그리기·전시 등도 계획 중이며 문화행사와 연계해 나라사랑의 상징인 태극기를 부각시킬 수 있는 태극기 게양대 설치도 추진한다.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경북도는 나라가 국난에 처할 때마다 그 중심에서 나라를 구한 호국의 마지막 보루로 책임을 다해왔다”며 “선열들의 희생과 공훈이 더 빛날 수 있도록 아낌없는 지원과 새로운 선양사업 발굴에도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순국선열들에 감사와 존경의 마음을 표했다.
 

  • 0%
  • 0%
  • 코스피 : 3085.90하락 64.0318:03 01/15
  • 코스닥 : 964.44하락 15.8518:03 01/15
  • 원달러 : 1099.40상승 1.418:03 01/15
  • 두바이유 : 56.42상승 0.3618:03 01/15
  • 금 : 55.70하락 0.7418:03 01/15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 [머니S포토] 기아차 31년만에 '기아'로 사명 공식 변경
  • [머니S포토] 새롭게 선보인 '갤럭시 S21' 전작 대비 뭐가 달라졌을까
  • [머니S포토] 이낙연 "불평등해소TF, 이익공유제부터 논의"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