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필리핀] 상대 밀집수비에 막히며 0-0으로 마무리 (전반 종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7일 오후 10시30분(한국시간)부터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 알마쿱 스타디움서 열린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조별리그 C조 1차전에서 상대방과 경합 중인 한국 축구 대표팀 공격수 황희찬(왼쪽). /사진=뉴스1
7일 오후 10시30분(한국시간)부터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 알마쿱 스타디움서 열린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조별리그 C조 1차전에서 상대방과 경합 중인 한국 축구 대표팀 공격수 황희찬(왼쪽). /사진=뉴스1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이 필리핀의 밀집수비에 다소 고전하면서 전반전을 0-0으로 마쳤다.

한국은 7일 오후 10시30분(한국시간)부터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 알마쿱 스타디움서 열린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조별리그 C조 1차전에서 필리핀과 맞대결을 펼치고 있다.

이날 한국은 수비적으로 나오는 필리핀을 상대로 공세에 나섰다. 이용과 김진수가 활발히 오버래핑을 하면서 측면에서 끊임없이 공격 기회를 노렸다. 기성용과 정우영도 롱패스와 숏패스를 적절히 섞어가며 중원에서 빌드업 작업을 진행했다.

전반 6분 세트피스 상황에서는 기성용의 킥이 살짝 짧았다. 필리핀도 수비 상황시 페널티 박스 안 밀집 수비로 좀처럼 기회를 허용하지 않았다.

전반 15분에는 황희찬과 구차절이 박스 안에서 좋은 2대1 패스를 주고받았으나 슈팅을 가져가진 못했다. 이후 전반 중반 한국 선수들은 다소 몸이 무거운 듯 상대방 진영에서 연이어 패스 실수를 남발하며 경기를 어렵게 풀어갔다. 골문 앞에서도 세밀함이 다소 부족했다.

전반 30분 구자철이 환상적인 퍼스트 터치 후 상대방의 파울을 유도하면서 좋은 자리에서 프리킥을 얻어냈다. 그러나 키커로 나선 정우영의 킥은 아쉽게 골대를 넘어갔다.

전반 막판 두 팀이 기회를 주고받았다. 전반 40분 이용의 얼리 크로스를 받은 황의조가 턴 동작 후 오른발 슈팅을 때렸으나 다소 약했다. 곧바로 이어진 필리핀의 역습 상황에서 한국이 위기를 맞았으나 김승규가 파티뇨의 발리 슈팅을 선방해냈다. 황의조의 결정적인 찬스도 아쉽게 골로 이어지지 못했다.

전반 종료 직전 혼전 상황에서 구자철의 슈팅도 골문을 빗나가면서 결국 소득 없이 전반전을 0-0으로 마무리됐다.

 

김현준
김현준 hjsoon@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이슈팀 김현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63하락 20.2118:03 01/22
  • 코스닥 : 979.98하락 1.4218:03 01/22
  • 원달러 : 1103.20상승 518:03 01/22
  • 두바이유 : 55.41하락 0.6918:03 01/22
  • 금 : 55.20하락 0.2918:03 01/22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 [머니S포토] 우리동생동물병원 관계자들 만난 우상호 의원
  • [머니S포토] '금융비용 절감 상생협약식'
  • [머니S포토] K뉴딜 금융권 간담회 참석한 은행연·손보 회장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