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주 화해편지 "형제 분쟁 멈추자"… 롯데 "진정성 의심된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롯데그룹 신격호 총괄회장(왼쪽)과 신동빈 회장(가운데), 신동주 전 롯데홀딩스 부회장(오른쪽)의 모습/사진=머니투데이DB
롯데그룹 신격호 총괄회장(왼쪽)과 신동빈 회장(가운데), 신동주 전 롯데홀딩스 부회장(오른쪽)의 모습/사진=머니투데이DB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과 경영권 다툼을 벌여온 신동주 SDJ코퍼레이션 회장(전 일본 롯데홀딩스 부회장)이 화해의 뜻을 담은 편지를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롯데그룹은 "화해 시도를 홍보용으로 사용하고 있다"며 진정성이 의심된다는 반응이다.

9일 롯데 및 관련 업계에 따르면 신 전 부회장은 지난해 4월 구속중이던 신 회장의 면회를 통해 편지를 전달하려 했지만 면회가 불발돼 대리인에게 편지를 전달했다. 편지에는 일본 롯데는 신 전 부회장 본인이 한국 롯데는 신 회장이 경영하고 형제간 분쟁을 멈추자는 내용이 담겼다. 신 전 부회장은 2015년 일본 롯데 홀딩스 부회장직에서 해임된 후 지속적으로 경영 복귀를 시도했지만 번번이 실패했다.

이같은 사실이 언론에 보도되자 롯데그룹은 "화해 시도에 대한 진정성이 의심된다"고 입장문을 냈다. 롯데 측은 "신 회장 면회 시도 당시 수감 후 2개월이 지난 시점에 갑작스럽게 왔고 홍보대행사 및 변호사 등으로 추정되는 수행원 7~8명이 동행했다"며 "심지어 면회 시도 전 언론 인터뷰를 통해 기존과 동일하게 신 회장 및 롯데 경영진을 비난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보도자료 배포 역시 ‘화해 시도’ 자체를 홍보용으로 활용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신 전 부회장은 신동빈 회장 뿐만 아니라 신격호 명예회장, 롯데 경영진, 각 회사 등을 상대로 한국과 일본에서 수십 차례 소송을 제기, 해당 소송들은 대부분 아직까지도 진행 중"이라고 덧붙였다.

롯데 측은 또 신 전 부회장이 신격호 명예회장에 대한 효심을 언급한 부분은 부적절하다고 지적했다.

롯데 측은 "그간 고령의 아버지를 앞세워 각종 계약서, 위임장 등을 작성하며 경영권분쟁을 촉발시킨 분인데다 심지어 아버지 신격호 명예회장과 주주권 대리 행사 위임장 효력을 두고 소송까지 진행하고 있다"며 "신 전 부회장은 책임 경영 차원에서 아버지로부터 증여 받은 한국 롯데 지분을 대부분 매각했는데 그 행동이 아버지의 뜻과 같이 하는지 의문"이라고 꼬집었다.

 

 

김설아
김설아 sasa7088@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재계 담당 기자.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5.34하락 0.33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