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임세원 교수 살해범, 망상으로 범행 촉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임세원 강북삼성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를 흉기로 찔러 살해한 박모씨가 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종로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고 있다. /사진=뉴시스
임세원 강북삼성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를 흉기로 찔러 살해한 박모씨가 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종로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고 있다. /사진=뉴시스

임세원 강북삼성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를 흉기로 찔러 살해한 박모씨(30)가 범행동기에 대해 끝까지 대답을 하지 않은 채 검찰에 넘겨졌다.

서울 종로경찰서는 살인 혐의를 받는 박씨를 9일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박씨는 이날 오전 7시44분께 구속수감돼 있던 종로경찰서 유치장에서 나왔다. 박씨는 "살해 동기가 무엇이냐", "고인에게 미안하지는 않은가", "수사 협조 왜 안 하나" 등 취재진 질문에 아무런 대답을 하지 않은 채 호송차에 탑승, 서울중앙지검으로 향했다.

경찰은 박씨가 미리 흉기를 준비하고 임 교수와 면담 시간이 짧았던 점 등으로 볼 때 미리 범행을 계획한 것으로 봤다.

조광현 종로서 형사과장은 "박씨는 사건 당일 동네 마트에서 흉기를 사고 택시를 이용해 바로 병원에 왔다"며 "사건 당일 박씨가 임 교수와 면담한 시간은 3~4분가량이다. 그 시간에 그런 일(흉기를 휘두른 일)이 있었던 점까지 보면 범행 의도를 갖고 병원에 방문한 걸로 판단된다"고 설명했다.

범행 동기와 관련해서는 정신질환에 의한 망상이 범행을 촉발했다고 판단했다.

조 과장은 "본인이 계속해서 폭탄 이야기를 하고 있고 범행 직전에도 임 교수에게 그 이야기를 했던 것으로 확인됐다"며 "동기가 무엇인지와 계획 범죄 여부에 대해서는 망상에 의해 촉발됐다고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임 교수가 범행 대상이 된 것은 과거 박씨가 강북삼성병원 정신병동에 입원했을 당시 주치의였기 때문으로 추정하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박씨는 2015년 9월 여동생의 신고로 강북삼성병원 응급실로 실려가 정신병동에 가족 동의하에 입원했다. 당시 임 교수가 박씨의 주치의였다.

조 과장은 "당시 임 교수가 담당 의사였다는 걸 박씨가 정확히 이야기했다"며 "본인은 강제입원이라고 생각하고 그래서 그렇게 (임 교수에 불만이 있어서 범행했다고) 추정하는 것"이라고 전했다.

박씨는 지난달 31일 오후 5시44분께 서울 강북삼성병원에서 진료 상담 중이던 임 교수의 가슴 부위를 흉기로 수차례 찔러 사망에 이르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지난 2일 구속영장이 발부된 박씨를 상대로 정확한 범행동기를 파악하는 데 주력했다. 그러나 박씨가 검거 후 받은 조사에서 "머리에 심은 폭탄에 대해 논쟁을 하다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하는 등 줄곧 횡설수설해 확인에 어려움을 겪었다.

박씨는 지난 3일 경찰에 압수된 휴대전화의 비밀번호 잠금상태 해제 요구에도 끝까지 협조하지 않았다. 박씨의 노트북에선 동기나 범행 계획성 여부를 추정할 만한 단서는 발견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김현준
김현준 hjsoon@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이슈팀 김현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97.92하락 35.7218:03 09/28
  • 코스닥 : 1012.51하락 22.3118:03 09/28
  • 원달러 : 1184.40상승 7.618:03 09/28
  • 두바이유 : 78.72상승 1.4918:03 09/28
  • 금 : 76.17상승 1.418:03 09/28
  • [머니S포토] 이재명 '개발이익 환수 어떻게 할 것인가?'
  • [머니S포토] 국회 세종분원 설치 등 안건 포함 본회의 개회
  • [머니S포토] 요양급여 부정수급 혐의 윤석열 장모, 항소심 공판 출석
  • [머니S포토] '반도체산업 연대와 협력을 위한 MOU 체결'
  • [머니S포토] 이재명 '개발이익 환수 어떻게 할 것인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