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르쉐 신형 911 카브리올레… 한국에는 언제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911 카레라 4S 카브리올레. /사진=포르쉐
911 카레라 4S 카브리올레. /사진=포르쉐
포르쉐가 최근 911 카레라S와 4S 카브리올레를 공개했다. 6기통 터보 박서 엔진을 탑재한 신형 911 카브리올레는 6500rpm에서 최고출력 450마력, 2300-5000rpm 사이에서 최대토크 54.1㎏·m의 성능을 발휘한다.

터보차저 및 인터 쿨러 냉각 시스템도 새로운 레이아웃으로 최적화됐으며 새롭게 개발된 8단 듀얼 클러치 변속기(PDK)가 탑재된 것도 특징이다.

카레라S 카브리올레는 제로백 3.9초(스포츠 크로노 패키지 장착 시 3.7초), 카레라 4S 카브리올레는 3.8초(스포츠 크로노 패키지 장착 시 3.6초)가 소요된다. 최고속도는 S와 4S 모델 각각 306㎞/h, 304㎞/h이다.

이외에도 엔진 마운트의 위치가 새롭게 변경돼 이전 모델 대비 비틀림 강성이 훨씬 더 견고해졌다. 911 카브리올레 모델에는 최초로 포르쉐 액티브 서스펜션 매니지먼트(PASM) 스포츠 섀시가 적용됐고 짧고 단단한 스프링, 더 견고해진 전·후면 안티 롤 바, 10㎜ 낮아진 섀시는 정교한 무게 배분과 함께 중립성을 더욱 강화시켜준다.

특히 신형 911 카브리올레는 새로운 유압 장치로 지붕 개폐가 더욱 빨라지는 등 카브리올레만의 진보된 기능까지 갖췄다. 완전 자동화된 소프트 탑은 후면창과 통합된 통합 글래스 형태로 마그네슘 표면 요소 등으로 고속에서도 루프가 팽창되지 않는다.
911 카레라 4S 카브리올레. /사진=포르쉐
911 카레라 4S 카브리올레. /사진=포르쉐
소프트 탑은 최대 50㎞/h의 속도에서 개폐 가능하다. 새로운 유압 장치 덕분에 개방 시간이 12초로 단축된 것. 전자식으로 확장 가능한 윈드 디플렉터는 바람의 영향으로부터 탑승자를 보호한다.

신형 911 카브리올레는 포르쉐 특유의 카브리올레 디자인 형태를 유지하면서도 쿠페의 현대적 라인을 반영한다. 외관은 이전 모델보다 더 넓어졌으며 20인치 프런트 휠과 21인치의 리어 휠로 더 넓어진 휠 아치가 인상적이다.

여기에 44㎜ 늘어난 리어 엔드로 후륜 구동 모델 또한 사륜 구동 911과 동일한 너비를 갖게 됐다. 차량 전면의 45㎜ 더 넓어진 차체 폭과 앞으로 확장된 보닛 등의 요소 등은 더욱 다이내믹한 모습을 강조한다. 이는 초기 911의 전통적인 특징을 연상시키기도 한다.

차량 후면은 훨씬 더 넓어진 폭과 가변 리어 스포일러, 매끄럽고 우아한 라이트 라인으로 독보적인 존재감을 표출한다. 프런트와 리어 엔드를 제외한 모든 외관은 알루미늄으로 구성된다.

더욱 강력하고 세련된 모습으로 공개된 신형 911 카브리올레. 하지만 국내 소비자들에게 오기까지는 상당한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 포르쉐 측은 국내 도입 시기 및 판매가격 등이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지완
이지완 lee88@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2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26.26하락 17.2318:03 03/05
  • 코스닥 : 923.48하락 2.7218:03 03/05
  • 원달러 : 1126.10상승 118:03 03/05
  • 두바이유 : 69.36상승 2.6218:03 03/05
  • 금 : 66.37상승 3.2618:03 03/05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 [머니S포토] 눈물 흘리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