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년 후에 국가부채 1000조원 넘는다… GDP 50% 차지할 수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이미지투데이
사진=이미지투데이
우리나라의 국가채무가 10여년 후에는 1000조원을 넘겨 국내총생산(GDP) 대비 절반 수준으로 늘어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국고채 규모가 늘어나 재정건전성을 위협할 것이란 분석이다.

13일 국회예산정책처가 발행한 '2019~2050년 장기 재정전망'에 따르면 중앙·지방정부 국가채무는 2030년 1240조9000억원으로 국내총생산(GDP) 대비 50.5%를 차지할 것으로 전망됐다.

이 전망과 올해 전망치를 비교해보면 11년 후에 나라빚이 499조9000억원(67.5%) 불어난다는 의미다. 정부가 내놓은 '2018~2022년 국가재정운영계획'을 통해 예측한 올해 국가채무 전망치 741조원 수준이다.

정책에서 발간한 보고서가 정부 예상치보다 보수적이라는 점을 고려하면 부채는 좀 더 가파르게 증가할 수 있다. 이 보고서는 올해 국가채무 전망치를 718조1000억원으로 정부 예상치보다 22조9000억원 낮게 잡았다.

아울러 GDP 대비 국가채무비율도 빠른 속도로 커질 전망이다. 2020년까지 40%를 밑돌던 국가채무비율은 2030년 50%를 넘어선 뒤 2040년 65.6%, 2050년 85.6%에 달할 것으로 예상됐다.
 

박기영
박기영 pgyshine@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증권팀 박기영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82.99상승 39.1223:59 03/03
  • 코스닥 : 930.80상승 7.6323:59 03/03
  • 원달러 : 1120.30하락 3.723:59 03/03
  • 두바이유 : 62.70하락 0.9923:59 03/03
  • 금 : 61.41하락 2.8223:59 03/03
  • [머니S포토]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 질문 답하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민주당 지방소멸대응TF 성과 참석한 이낙연과 염태영
  • [머니S포토] 김용범 차관, 4차 맞춤형 피해지원 계획 발표
  • [머니S포토] 김태년 "2월 내 매듭짓지 못한 법안, 3월과 4월에 마무리지을 것"
  • [머니S포토]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 질문 답하는 이용수 할머니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