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항서호' 베트남, 이란에 0-2패배… 16강 진출 '빨간불'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12일 오후(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 알나얀 경기장에서 열린 2019 AFC 아시안컵 D조 조별리그 2차전 베트남과 이란의 경기, 2:0으로 패한 베트남 박항서 감독이 아쉬워하고 있다. / 사진=뉴시스 김진아 기자
12일 오후(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 알나얀 경기장에서 열린 2019 AFC 아시안컵 D조 조별리그 2차전 베트남과 이란의 경기, 2:0으로 패한 베트남 박항서 감독이 아쉬워하고 있다. / 사진=뉴시스 김진아 기자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국가대표축구팀이 아시안컵 조별리그에서 이라크에 이어 이란에도 패배하며 16강 진출에 빨간불이 켜졌다.

베트남은 12일 오후 8시(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의 알나얀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UAE 아시안컵' D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아시아 국가 중 피파랭킹이 가장 높은 이란에 0-2로 졌다.

앞서 1차전에서 이라크에 2-3으로 역전패를 당한 뒤 2연패에 빠진 것이다. 이날 이란은 전반 38분 아즈문이 사만 고도스의 어시스트를 헤딩슛으로 연결해 선제골을 올렸다.

이어 후반 24분에도 아즈문이 센터백 2명을 제치고 왼발슛으로 추가골을 올렸다. 베트남도 역습을 시도하며 반격에 나서려했지만 벽은 높았다. 결국 이날 이란은 별다른 어려움 없이 2-0 승리를 가져갔다.

이날 같은 종의 이라크도 예멘을 3-0으로 완파하고 2연승을 거둬 16강 진출을 확정했다. 앞으로 이란과 이라크는 최종 맞대결을 통해 조 1위를 정한다.

베트남에게 기회가 완전 사라진 것은 아니다. 이번 아시안컵은 24개팀이 4팀씩 6개조로 나뉘어 조별리그를 치르기 때문에 조 2위까지 16강에 오르고, 3위 6개팀 가운데 상위 성적 4팀도 16강 티켓을 받는다.

따라서 남은 예멘과의 경기에서 최대한 많은 골을 넣고 승리를 챙길 경우 16강 진출을 노릴 수 있다.
 

이한듬
이한듬 mumfor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18:03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18:03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18:03 02/26
  • 두바이유 : 64.42하락 1.6918:03 02/26
  • 금 : 64.29하락 1.118:03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