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희섭 소유 광주 아파트 경매시장에… 전세 임차인 보증금 못받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경매에 부쳐진 최희섭씨 소유 아파트 단지 전경. /사진=지지옥션
경매에 부쳐진 최희섭씨 소유 아파트 단지 전경. /사진=지지옥션
미국 메이저리그를 거쳐 프로야구 기아타이거즈에서 선수생활 뒤 은퇴한 최희섭씨 소유 아파트가 경매에 나왔다.

14일 법원경매 전문기업인 지지옥션에 따르면 오는 24일 광주지방법원에서 광주시 광천동 소재 ‘광천e편한세상 113동 1103호(113.7㎡)’에 대한 1회차 입찰이 진행될 예정이다.

이 아파트는 최씨와 전 아내가 공동 소유(지분율 5대5)한 것으로 지난해 9월 경매개시결정(사건번호 2018-13767)이 내려졌다.

경매를 신청한 사람은 전 임차인이다. 전세기간이 만료됐으나 임차보증금 2억원을 돌려 받지 못해 법원에 보증금 반환 소송을 제기한 후 승소판결을 받아 강제경매를 신청했다. 감정가는 4억7000만원이며 24일 유찰될 경우 오는 3월5일 최저가가 30% 떨어진 3억2900만원에서 2차 입찰이 진행될 예정이다.
전 기아타이거즈 선수 최희섭. /사진=뉴시스 DB
전 기아타이거즈 선수 최희섭. /사진=뉴시스 DB
지난 2012년 2월 최씨와 전 아내는 이 아파트를 공동명의로 구입했다. 그러나 매수 후 채권, 채무 관련 등기는 모두 전 아내 지분에만 설정된 상태다. 현재 전 아내의 지분에는 근저당, 질권, 가압류, 압류 등 다수의 권리관계가 얽혀있다.

지지옥션 관계자는 “경매를 신청한 임차인은 지난해 4월 임차권을 등기하고 이사를 간 상태라 명도에 대한 부담은 없다”며 “다만 임차인의 이사 이후 공실상태가 지속되면서 관리비가 미납된 점은 참고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이 아파트 동일 면적의 시세는 현재 5억원 대 중반 수준이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996.11하락 30.1523:59 03/08
  • 코스닥 : 904.77하락 18.7123:59 03/08
  • 원달러 : 1133.20상승 7.123:59 03/08
  • 두바이유 : 69.36상승 2.6223:59 03/08
  • 금 : 66.37상승 3.2623:59 03/08
  • [머니S포토] 여성의날 행사서 악수하는 오세훈·안철수…'야권 단일화 물꼬 트이나'
  • [머니S포토] 2021 추경안 국회, 상임위 인사 나누는 성윤모·권칠승 장관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서울·부산시장 후보 및 시·도당위원장 연석회의
  • [머니S포토] 민주당·한국노총 고위급 정책협의, "노동 존중 실현 위해 매진"
  • [머니S포토] 여성의날 행사서 악수하는 오세훈·안철수…'야권 단일화 물꼬 트이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