폼페이오 미 국무장관 "2차 북미 정상회담 세부사항 논의 중"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사진=뉴시스 채정병 기자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사진=뉴시스 채정병 기자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2차 북미정상회담의 세부사항을 논의 중이라고 밝혔다.

중동지역을 순방 중인 폼페이오 장관은 13일(현지시간) CBS '페이스 더 네이션'에 출연해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보좌관이 1월 또는 2월에 2차 북미 정상회담이 열릴 것이라고 했는데 언제 두 정상이 마주앉는 것을 볼 수 있냐'는 진행자의 질문에 "세부사항을 도출하는 중(We're working out the details)"이라고 답했다. 하지만 더 구체적으로 대답하지는 않았다.

앞서 13일 일본 아사히신문은 복수의 미국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미국정부가 오는 2월 셋째주에 베트남에서 2차 정상회담을 갖자고 북한에 제안했다고 보도했다. 다만 북한의 대답은 아직 미국에 전달되지 않은 상태이다.

아사히신문에 따르면 복수의 미 정부 관계자들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해 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크리스마스 카드를 보냈으며 이후 김 위원장의 친서와 트럼프 대통령의 답장이 오갔다고 말했다.

이 과정에서 정상회담 개최 제안이 이뤄진 것으로 보인다고 아사히는 추정했다. 북한과 미국은 최근 미국 뉴욕에서 정상회담 개최를 위한 접촉을 갖기도 했으며 아직 공식적인 합의는 도출하지 못한 상태라는 것이다.

요미우리신문 역시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에 2월 중순쯤 베트남에서 정상회담을 갖자는 제안을 했다고 보도했으며 싱가포르 스트레이츠타임스는 지난 12일 2차 북미정상회담 개최 장소로 베트남이 가장 유력하다고 보도했다.

미국이 정상회담 개최지로 베트남을 염두에 두는 이유는 북한과 비교적 가깝기 때문으로 알려졌다. 소식통에 따르면, 미 정부는 당초 김정은이 유학했던 스위스 등 유럽의 도시를 후보로 뒀지만 북한이 장거리 이동 등의 이유로 난색을 표했다고 한다. 베트남이 1차회담 개최지 싱가포르처럼 양국 대표단과 각국의 미디어 관계자를 수용할 수 있는 점도 개최지로 거론된 이유라고 아사히는 분석했다.

북한이 트럼프의 제안에 응답하지 않는 이유는 알려지지 않았다. 외교 관계자 사이에서는 미국 측의 양보를 기다리고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고 아사히는 전했다.
 

강영신
강영신 lebenskunst@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영신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996.11하락 30.1518:03 03/08
  • 코스닥 : 904.77하락 18.7118:03 03/08
  • 원달러 : 1133.20상승 7.118:03 03/08
  • 두바이유 : 69.36상승 2.6218:03 03/08
  • 금 : 66.37상승 3.2618:03 03/08
  • [머니S포토] 여성의날 행사서 악수하는 오세훈·안철수…'야권 단일화 물꼬 트이나'
  • [머니S포토] 2021 추경안 국회, 상임위 인사 나누는 성윤모·권칠승 장관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서울·부산시장 후보 및 시·도당위원장 연석회의
  • [머니S포토] 민주당·한국노총 고위급 정책협의, "노동 존중 실현 위해 매진"
  • [머니S포토] 여성의날 행사서 악수하는 오세훈·안철수…'야권 단일화 물꼬 트이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