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태승 우리금융號 출항… M&A로 업계 1등 도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최종구 금융위원장(왼쪽 두번째)과 손태승 우리금융지주 회장 겸 우리은행장(가운데) 등 참석자들이 14일 서울 중구 우리은행 본점에서 열린 우리금융지주 출범식에서 현판 점등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사진=임한별 기자
최종구 금융위원장(왼쪽 두번째)과 손태승 우리금융지주 회장 겸 우리은행장(가운데) 등 참석자들이 14일 서울 중구 우리은행 본점에서 열린 우리금융지주 출범식에서 현판 점등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사진=임한별 기자
우리금융지주가 14일 서울 중구 우리은행 본점에서 출범식을 갖고 '1등 종합금융그룹'을 향한 새로운 도약을 선언했다. 우리금융의 출범으로 KB·신한·하나·NH농협을 비롯한 5대 금융지주사 간 경쟁은 한층 치열해질 전망이다.

손태승 우리금융지주 회장 겸 우리은행장은 이날 출범식에서 "지주회사 출범을 통해 다른 금융그룹과 대등하게 경쟁할 수 있게 됐다"며 "적극적인 사업포트폴리오 재구축과 글로벌 전략 추진을 통해 대한민국 1등 종합금융그룹을 달성하고 세계가 주목하는 글로벌 강자로 도약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우리금융지주는 설립 초기 필수업무 중심으로 4본부 10부 1실의 최소 규모 조직으로 구성되고 그룹 내외부에서 선발된 80여명의 임직원이 근무한다. 우리은행, 우리FIS, 우리금융경영연구소, 우리신용정보, 우리펀드서비스, 우리PE자산운용 등 6개사를 자회사로 두며 우리카드와 우리종금은 가까운 시일내 지주 자회사로 편입한다.

우리금융은 출범 이후 늘어난 자본을 토대로 인수합병 작업에 적극 나설 계획이다. 먼저 증권사나 카드사 등 덩치가 큰 매물보다 중소형 자산운용사와 부동산 신탁사, 캐피탈 등이 우선적인 인수합병 대상으로 거론된다. 

우리금융 당시 민영화로 매각했던 우리투자증권(현 NH투자증권) 자리를 채울 중대형 증권사의 인수·합병과 우리종금의 증권사 전환도 검토 대상이다. 우리카드와 우리종금의 지주 편입작업을 마무리 짓기 위해 자본확충에 적극 나설 것으로 보인다.

현재 우리금융의 계열사는 자산 기준으로 은행 비중은 98%로 압도적이다. 과거 우리금융 민영화 추진 과정에서 우리투자증권(현 NH투자증권), 우리아비바생명(현 DGB생명보험), 우리F&I(현 대신에프앤아이), 우리파이낸셜(현 KB캐피탈) 등 비은행 계열사와 경남, 광주 등 지방은행을 매각한 결과다. 비은행 부문 몸집 불리기가 시급한 이유다.

우리금융의 출자 여력은 자기자본의 20%(은행법)에서 130%까지 확대된다. 지난 3분기 말 기준 우리은행의 자기자본(연결기준)인 21조7000억원을 감안해 단순 계산하면 28조2100억원까지 출자할 수 있다. 이미 출자된 21조4000억원을 제외하고 7조원가량의 실탄을 확보할 수 있다. 

현재 매물로 나와 있는 부동산신탁사은 국제자산신탁, 무궁화신탁, 코리아신탁이 있으며 자산운용사의 경우 하이자산운용 등이 꼽힌다. 보험사는 KDB생명, 동양생명, ABL생명, MG손해보험, 롯데손해보험 등이 매물로 거론되며 롯데카드도 매물로 나와 있다. 

정부는 우리금융의 완전한 민영화를 위해 조속한 시일 안에 예금보험공사가 보유하고 있는 잔여지분 18.4%를 매각할 예정이다.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정부도 우리금융의 재도약을 위해 적극 지원해 나갈 것"이라면서 "잔여지분 매각 전까지는 현재와 같이 과점주주 중심의 자율경영기조를 적극 보장해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증권, 보험 등 비은행 금융회사의 편입을 통해 자회사간 긍정적 시너지를 창출해야 한다"며 "우리금융의 기업 가치가 높아지면 나머지 공적자금 회수 가치 증대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이남의
이남의 namy85@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58.71상승 63.7311:52 02/25
  • 코스닥 : 928.35상승 22.0411:52 02/25
  • 원달러 : 1109.70하락 2.511:52 02/25
  • 두바이유 : 66.18상승 1.711:52 02/25
  • 금 : 62.89하락 0.6511:52 02/25
  • [머니S포토] 관훈포럼 참석한 김진욱 공수처장
  • [머니S포토] 김종인 "코로나 백신, 정부 말대로 접종 가능할지 매우 불확실"
  • [머니S포토] 보건소에 도착한 코로나19 백신
  • [머니S포토] 김태년 "야당, 백신의 정치화는 국민안전에 도움안돼"
  • [머니S포토] 관훈포럼 참석한 김진욱 공수처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