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성재·윤두준·이기광 학위 취소… 소속사 "확인 중"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왼쪽부터 육성재, 윤두준, 이기광. /사진=머니S·스타뉴스
왼쪽부터 육성재, 윤두준, 이기광. /사진=머니S·스타뉴스

그룹 하이라이트 윤두준·용준형·이기광과 비스트 출신 장현승, 비투비 육성재·서은광 등이 학사 특혜로 학위 취소가 된 가운데, 각 소속사들이 "관련 내용을 확인할 것"이라고 밝혔다.

하이라이트 소속사 어라운드어스와 장현승, 비투비 소속사 큐브 엔터테인먼트 측은 14일 "관련 내용에 대해 확인하고 있다"라고 짧게 답했다.

앞서 교육부는 이날 교육신뢰회복추진단 1차 회의를 개최, 학사 부정 등과 관련된 대학들의 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교육부는 아이돌그룹 멤버 일부에게 특혜를 줬다는 의혹을 받은 동신대학교와 관련한 실태 조사 결과를 통해 "동신대는 학교 수업을 듣지 않은 연예인 학생 7명의 출석을 무단으로 인정, 학점을 부여했다"며 이들에 대한 학점, 학위 취소를 요구했다. 

이들 7명은 하이라이트 멤버인 윤두준·용준형·이기광과 비스트 전 멤버 장현승, 비투비 멤버 서은광과 육성재, 가수 추가열이다. 추가열의 경우 학사학위가 없는데도 실용음악학과 겸임교수로 임용됐으며, 학위 취소와 겸임교수 임용도 무효화된다.
 

김경은
김경은 silver@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994.98하락 75.1123:59 02/24
  • 코스닥 : 906.31하락 30.2923:59 02/24
  • 원달러 : 1112.20상승 1.623:59 02/24
  • 두바이유 : 64.48상승 0.1223:59 02/24
  • 금 : 63.54상승 2.2623:59 02/24
  • [머니S포토] 민주당 이낙연, 제약업계 국산 백신·치료제 전망 논의
  • [머니S포토] 학교운동부 폭력 근절 및 스포츠 인권보호 개선방안 발표
  • [머니S포토] 국회 운영위, 인사 나누는 유영민 청와대 비서실장
  • [머니S포토] '더현대 서울' 자연담은 백화점
  • [머니S포토] 민주당 이낙연, 제약업계 국산 백신·치료제 전망 논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