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익 "골목식당은 최악의 방송"… 백종원 또 '저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황교익 골목식당. 사진은 백종원과 황교익. /사진=tvN 제공
황교익 골목식당. 사진은 백종원과 황교익. /사진=tvN 제공

맛 칼럼리스트 황교익이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을 두고 “사회적 공감과 연대를 방해하는 최악의 방송”이라고 일갈했다.

황교익은 12일 자신의 SNS를 통해 “막걸리 조작 방송 때문에 ‘백종원의 골목식당’을 자주 보게 됐다”면서 “건물주 아들 의혹, 프랜차이즈 업체 논란이 있는 것도 알고 있다. 애초 영세상인을 돕자는 의도로 출발한 것이니 이들의 출연은 적합하지 않다. 시청자들이 이에 대해 적극적으로 이의를 제기하고 있다. 내 눈에는 더 큰 문제가 보였다. 혐오의 감정”이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방송에 등장하는 피자집, 고로케집 비난 등을 언급하면서 연출방식이 ‘혐오의 감정’을 부추기고 이로 인해 시청률을 견인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황교익은 ‘골목식당’을 막장 드라마와 비교하면서 비난을 이어갔다.

"그런데 드라마는 허구의 인물로 만든 허구의 스토리이고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실재의 인물이 실재의 삶을 살고 있다"면서 "피자집과 고로케집 사장의 배경을 알지 못했을 때부터 그들에 대한 혐오는 있었고, 배경이 알려진 이후에 혐오의 감정이 더 격해졌다. 그리고 시청률도 올라갔다. 제작진이 바라던 것이면 크게 성공하였다. 그러나 나는 그들의 출신 성분이 어떠하든 한 개인에게 그렇게 혐오의 말을 함부로 해도 되는 것인가 하는 걱정이 있다. 댓글을 분석할 때마다 우울하다. 어찌 이리 난폭할 수가 있는지"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마지막으로 “백종원의 골목식당은 식당 주인 개인의 문제인 듯이 왜곡하고 있다. 심지어 시민끼리의 혐오를 부추겨 문제 해결을 위한 사회적 공감과 연대를 방해하고 있다. 최악의 방송”이라고 장문의 글을 끝맺었다.

한편, 황교익은 지난해 10월 '골목식당' 속 막걸리 테스트를 시작으로 국수집 솔루션, 백종원의 레시피, 프렌차이즈 식당 등 '골목식당' 제작진과 백종원을 끊임없이 저격하고 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18:03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18:03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18:03 02/26
  • 두바이유 : 64.42하락 1.6918:03 02/26
  • 금 : 64.29하락 1.118:03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