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셋값 뚝뚝… 세입자, 보증금 떼일까 전전긍긍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최근 입주를 시작한 송파 헬리오시티. /사진=김창성 기자
최근 입주를 시작한 송파 헬리오시티. /사진=김창성 기자
연일 내림세를 보이는 전셋값에 계약 만료를 앞둔 세입자의 걱정이 늘었다. 집주인으로부터 전세보증금을 돌려받지 못할 수 있다는 우려에서다. 지난해 전세보증금 반환보증 이용자가 두배 이상 증가한 것도 이 때문이다.

15일 주택도시보증공사(HUG)에 따르면 지난해 전세보증금 반환보증 가입은 총 8만9350건, 보증금액은 19조364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1년 전보다 모두 2배 이상 늘어난 수치로 2017년에는 전세금반환보증 가입이 4만3918건, 보증금액 9조4931억원이다.

전세금반환보증은 가입자인 세입자가 전세보증금을 돌려받지 못할 때 HUG가 임대인 대신 이를 돌려주는 보험상품으로 2013년부터 시행 이후 매년 실적이 증가세다.

첫해인 2013년은 451건(보증금액 765억원)에 그쳤지만 2015년 3941건(7220억원), 2016년 2만4460가구(5조1716억원)로 매년 빠르게 증가했다.

이처럼 최근 보증 실적이 급증한 것은 전셋값 하락으로 세입자들이 전세보증금을 돌려받지 못할 수도 있다는 우려가 커진 것으로 해석된다.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지난해 전국 주택 전세 시장은 1.8% 하락했다. 서울 강남4구(강남·서초·송파·강동)는 최근 11주째 하락세고 서울 주택 전셋값도 지난달 0.13% 떨어졌다.

특히 정부 규제 여파도 있지만 최근 1만여가구에 육박하는 송파 헬리오시티의 입주가 시작된 데다 올해 서울에서 지난해 보다 17% 증가한 4만3000여가구가 집들이에 나설 것으로 예상돼 전셋값 하락세는 당분간 지속될 전망이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63하락 20.2118:03 01/22
  • 코스닥 : 979.98하락 1.4218:03 01/22
  • 원달러 : 1103.20상승 518:03 01/22
  • 두바이유 : 56.10상승 0.0218:03 01/22
  • 금 : 55.49하락 0.7518:03 01/22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 [머니S포토] 우리동생동물병원 관계자들 만난 우상호 의원
  • [머니S포토] '금융비용 절감 상생협약식'
  • [머니S포토] K뉴딜 금융권 간담회 참석한 은행연·손보 회장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