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입당하겠다"… 황교안, '전대 출마' 여부 관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국당 입당하겠다. 사진은 황교안 전 국무총리. /사진=임한별 기자
한국당 입당하겠다. 사진은 황교안 전 국무총리. /사진=임한별 기자

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오늘(15일) 자유한국당에 입당하겠다고 입장을 밝힌 가운데 다음 달 전당대회 출마 여부 등에 대한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한국당은 이날 오전 10시 국회에서 황 전 총리 입당식 및 기자간담회를 진행한다. 황 전 총리는 이 자리에서 당 안팎의 관심이 집중된 전당 대회 출마 여부에 대한 입장을 밝힐 것으로 보인다.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책임론, '도로 친박당'에 대한 우려 등 입당 소식과 함께 제기된 지적에 대해서도 언급할 것으로 보인다.

황 전 총리는 범야권 차기 대선주자 후보군 중 지지율 1위를 기록해 야권의 유력주자로 주목받아왔다. 특히 대구·경북(TK)과 친박(친박근혜)계의 지지를 받고 있다.

앞서 황 전 총리는 지난 11일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와 만나 입당 의사를 밝혔다. 지난 13일에는 페이스북을 통해 "나라가 크게 흔들리고 국민들이 정말 힘들어하고 계신데 중요한 것은 황교안 개인이 아니라 대한민국과 국민만을 생각해야 한다고 판단했다"라고 입당 소회를 전한 바 있다.

황 전 총리의 중앙 정치무대 데뷔가 초읽기에 들어가면서 한국당 안팎의 이목이 황 전 총리에게 집중되고 있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지난 14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박근혜 정부 총리, 박 전 대통령 탄핵 당시 대통령 권한대행으로서 국정농단에 책임이 있는 한 전 총리가 한국당을 장악하게 되면 한국당은 다시 수구보수 원형으로 돌아갈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정미 정의당 대표 또한 이날 "황 전 총리는 박근혜 정권의 2인자이자, 탄핵 당시 대통령 권한 대행의 위치에서 특검 수사 연장을 거부하는 등 공공연히 국민들의 정당한 요구에 맞서던 인물"이라며 "결국 한국당의 혁신이라고 하는 것은 박근혜의 부활을 뜻하는 것이 됐다"고 했다.

한국당 당권주자인 주호영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황교안 전 총리 변수로 인해 집단지도체제의 필요성이 더 커진 상황에서 비대위가 단일지도체제를 결정해서 아쉽지만, 그 결정을 존중한다"면서도 "대선주자들이 선수로 뛴다면 경기장 자체가 붕괴될 것이다. 대선주자들은 당의 미래를 위해 신중히 재고하길 바란다"고 견제구를 날렸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85.90하락 64.0318:03 01/15
  • 코스닥 : 964.44하락 15.8518:03 01/15
  • 원달러 : 1099.40상승 1.418:03 01/15
  • 두바이유 : 56.42상승 0.3618:03 01/15
  • 금 : 55.70하락 0.7418:03 01/15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 [머니S포토] 기아차 31년만에 '기아'로 사명 공식 변경
  • [머니S포토] 새롭게 선보인 '갤럭시 S21' 전작 대비 뭐가 달라졌을까
  • [머니S포토] 이낙연 "불평등해소TF, 이익공유제부터 논의"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