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SK하이닉스 제외시 실적 증가… 박스권 이어갈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뉴스1 DB.
/사진=뉴스1 DB.
올해 실적 전망이 지난해보다 좋지 못한 가운데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를 빼면 오히려 증가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그만큼 반도체업종 의존도가 높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하인환 SK증권 애널리스트는 15일 “지속적인 이익 추정치 하락으로 인해 올해 영업이익은 지난해보다 4.3%, 당기순이익은 9.3% 감소할 것”이라며 “하지만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를 제외할 경우 오히려 큰 폭 증익이 예상된다”고 밝혔다.

그는 “양사를 제외한 영업이익은 11.6%, 당기순이익은 9.5% 각각 증가할 것”이라며 “국내 증시에서 IT업종이 차지하는 비중이 크기 때문에 이러한 왜곡 효과가 나타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증시 상승을 이끌 요인으로 무역협상 기대감,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의 완화적 스탠스 전환, 중국 경기부양책 등이 제기된다”면서도 “추세적 상승 여부를 결정하는 것은 결국 ‘기업 이익’으로 아직까지 박스권 흐름을 가정한 전술적 대응이 유효하다”고 판단했다.
 

장우진
장우진 jwj17@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금융증권부 장우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14.55상승 21.8918:01 01/20
  • 코스닥 : 977.66상승 19.9118:01 01/20
  • 원달러 : 1100.30하락 2.618:01 01/20
  • 두바이유 : 55.90상승 1.1518:01 01/20
  • 금 : 55.19상승 118:01 01/20
  • [머니S포토] 에이미 "한국 돌아와서 기쁘다"
  • [머니S포토] 한산한 인천공항 입국장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잃어버린 10년, 인사 나누는 주호영-유승민
  • [머니S포토] 회의 앞서 대화 나누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 에이미 "한국 돌아와서 기쁘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