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나·G70' 2019 북미 올해의 차 선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코나. /사진=현대자동차
코나. /사진=현대자동차
현대차 코나와 제네시스 G70가 글로벌 자동차시장 내 최대 격전지로 꼽히는 북미시장에서 최고의 자리에 올랐다. 현대자동차는 14일(현지시각) ‘2019 북미 국제오토쇼’(이하 디트로이트 모터쇼)에서 코나가 유틸리티 부문 ‘2019 북미 올해의 차’에 최종 선정됐다고 밝혔다.

코나는 2009년 프리미엄 세단 제네시스(BH)와 2012년 현대차 아반떼에 이어 한국차로는 세번째로 북미 올해의 차에 선정됐다.

‘북미 올해의 차’는 미국 및 캐나다에서 활동하는 54명의 자동차 전문 기자단이 해당 연도에 출시된 신차 중 승용차, 트럭 및 유틸리티 총 3개 부문의 최종 후보를 투표로 선정한다.

‘2015 북미 올해의 차’까지만 해도 승용차와 트럭 등 2개 부문으로 발표했지만 최근 SUV의 급속한 성장 추세를 반영해 ‘2016 북미 올해의 차’에서 유틸리티 부문을 추가했다. ‘2017 북미 올해의 차’부터는 각 부문을 별도로 구분해 총 3개 부문으로 진행하기 시작했다.

‘2019 북미 올해의 차’ 유틸리티 부문에는 현대차 코나를 비롯해 아큐라 RDX, 재규어 I-PACE 등 총 3개 모델이 최종 후보에 올랐다. 코나는 급성장 중인 SUV시장에서 경쟁차를 제쳤다.
G70. /사진=제네시스
G70. /사진=제네시스

코나는 ▲미래지향적이고 강인한 느낌을 강조한 차세대 SUV 디자인 ▲운전자를 배려해 최상의 안락함을 구현한 실내 ▲동급 최고 수준의 주행성능 ▲첨단 주행 안전 기술 적용 등이 호평을 받았다.

같은 날 제네시스 G70는 승용 부문에서 ‘2019 북미 올해의 차’에 최종 선정됐다. 2015년 출범한 제네시스 브랜드는 3년여 만에 북미 올해의 차를 수상하며 고급차 최고의 격전지인 미국에서 브랜드의 위상을 높였다.

제네시스 G70는 우아하고 역동적인 중형 럭셔리 세단이다. ▲기품 있고 강인함이 느껴지는 외관 ▲품격과 기능성을 갖춘 실내 ▲소프트 터치로 마감된 소재 ▲최신 트렌드가 반영된 고급스러운 컬러 등이 특징이다.

맨프레드 피츠제럴드 제네시스 사업부장(부사장)은 “제네시스 브랜드와 제품은 고객의 라이프스타일, 사고방식, 욕구와 완벽히 일치해야 한다”며 “북미 올해의 차 선정단이 제네시스 G70의 디자인과 개발자의 의도를 경험하고 살펴본 점에 감사의 말을 전한다”고 말했다.
 

이지완
이지완 lee88@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2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60.82하락 61.7415:29 01/28
  • 코스닥 : 962.59하락 23.3315:29 01/28
  • 원달러 : 1119.60상승 15.215:29 01/28
  • 두바이유 : 55.53하락 0.1115:29 01/28
  • 금 : 55.74상승 0.4215:29 01/28
  • [머니S포토] 오세훈 "서울시민에게 스마트워치 보급해 건강 모니터링"
  • [머니S포토] 수제화 거리 둘러보는 나경원
  • [머니S포토] 민주당 규제혁신추진단-대한상의 정책간담회서 인사말하는 박용만
  • [머니S포토] 긴급기자회견 갖는 이언주 전 의원
  • [머니S포토] 오세훈 "서울시민에게 스마트워치 보급해 건강 모니터링"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