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택임차 차입금 원리금도 공제… 부동산 연말정산 이렇게 챙기세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연말정산 시즌이 도래하면서 부동산 관련 점검 리스트를 꼼꼼히 챙겨야 한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연말정산 시즌이 도래하면서 부동산 관련 점검 리스트를 꼼꼼히 챙겨야 한다. /사진=이미지투데이
근로자 본인(부양가족 조회가능)의 근로소득과 세액공제 증명 서류의 간편한 수집이 가능한 연말정산간소화 서비스가 15일 시작됐다. 통상 4월쯤이면 연말정산 환급금과 최종 납부세액이 결정돼 환급이 결정된 직장인에겐 제2의 상여금으로 인식되는 만큼 꼼꼼한 점검이 필요하다.

특히 각종 규제가 더해진 복잡한 부동산 관련 연말정산은 어떻게 챙겨야 할까.

15일 부동산정보 서비스 직방에 따르면 부동산의 경우 주택임차 차입금 원리금과 주택 취득 차입금 이자상환액 공제가 가능하다.

또 청약저축과 주택마련종합저축 납입금액의 일부를 소득공제 받을 수 있으며 미분양 취득 시 주택차입금 이자상환액과 월세액 세액공제도 가능하다.

항목별 부동산 관련 연말정산 점검 리스트는 어떤 게 있는지 살펴보자.

◆주택임차차입금 원리금 상환액 공제

과세기간 종료일(2018년 12월31일) 기준 무주택 세대의 세대주(세대주가 주택자금공제 및 주택마련저축 공제를 받지 아니한 경우에는 세대원 포함)인 근로자가 국민주택규모의 주택을 임차하려면 대출기관 또는 거주자로부터 차입해야 한다.

또 그 차입금의 원리금을 상환하는 경우 상환금액의 40%를 소득공제(공제한도 300만원, 주택마련저축공제와 합하여 300만원 한도)받을 수 있다는 걸 명심하자.

◆장기주택저당차입금 이자상환액 공제

주택 또는 1주택을 보유한 세대의 세대주(예외적으로 세대원)인 근로자가 취득당시 기준시가 4억원 이하인 주택(주거용 오피스텔 제외)을 취득하기 위해 해당 주택에 저당권을 설정하고 금융회사 및 주택도시기금으로부터 차입한 자금의 이자상환금액도 소득공제가 가능하다.

소득공제 한도는 상환기간 15년 이상 고정금리이고 비거치식 대출이면 1800만원까지, 고정금리 또는 비거치 대출이면 1500만원까지 가능하다. 상환기간 10년 이상은 소득공제 한도고 300만원이다.

단 세대구성원이 보유한 주택을 포함해 근로자가 과세기간 종료일 기준 2주택 이상을 보유하는 경우나 건축법상 업무시설인 오피스텔은 주택법 상 주택에 해당하지 않기 때문에 장기주택저당차입금 이자상환액 공제를 받을 수 없으니 주의하자.
부동산 관련 연말정산 점검 리스트를 꼼꼼히 챙겨야 한다. /사진=이미지투데이
부동산 관련 연말정산 점검 리스트를 꼼꼼히 챙겨야 한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주택마련저축 소득 공제

총 급여액 7000만원 이하, 과세연도 중 주택을 소유하지 않은 세대의 세대주인 근로자가 주택마련저축에 납입한 금액도 40%를 연 300만원 한도로 공제해 준다.

공제대상 주택마련저축의 종류는 청약저축(연 납입액 240만원 이하) 주택청약종합저축(연 납입액 240만원 이하), 근로자주택마련저축(월 납입액 15만원 이하)이다.

◆주택자금차입금 이자세액 공제

무주택세대주나 1주택만 소유한 세대주인 거주자가 1995년 11월1일~1997년 12월31일 사이 미분양주택 취득과 직접 관련해 1995년 11월1일 이후 국민주택기금 등으로부터 차입한 이자상환금액의 30%에 상당하는 금액도 세액 공제 대상이다.

세액공제 시 주택자금이자세액공제신청서, 미분양주택확인서(당해 지방자치단체의 장 또는 분양건설업체에서 발급한 원본대조필 사본), 차입금이자상환증명서(당해 금융기관이 발행), 매매계약서 및 등기부등본 등의 서류가 꼭 필요하다.

◆월세액 세액 공제

과세기간 종료일(12월31일) 기준 무주택 세대의 세대주(세대주가 주택자금공제 및 주택마련저축 공제를 받지 아니한 경우에는 세대원 포함)면서 해당 과세기간의 총 급여액이 7000만원(종합소득금액 6000만원) 이하인 근로자가 국민주택규모의 주택(주거용 오피스텔, 고시원 포함)을 임차하기 위해 월세액(사글세액 포함)을 지급하면 월세액(연 750만원 한도)의 10%(총 급여 5500만원 이하면서 종합소득금액 4000만원 이하 12%)를 종합소득산출세액에서 공제해 준다.

다만 임대차계약증서의 주소지와 주민등록표 등본의 주소지가 같아야 하고 월세액 세액공제를 받는 월세금은 현금영수증 발급을 통한 신용카드 등 사용금액 소득공제를 적용 받을 수 없음을 명심하자.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22.56하락 17.7518:03 01/27
  • 코스닥 : 985.92하락 8.0818:03 01/27
  • 원달러 : 1104.40하락 2.118:03 01/27
  • 두바이유 : 55.64하락 0.0418:03 01/27
  • 금 : 55.32하락 0.0918:03 01/27
  • [머니S포토] '외신기자 정책토론회' 질의 답하는 정세균 국무총리
  • [머니S포토] 취재진 질문 답하는 나경원
  • [머니S포토] 공약 발표하는 오세훈
  • [머니S포토] 남산생활치료센터 고충 경청하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 [머니S포토] '외신기자 정책토론회' 질의 답하는 정세균 국무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